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박세리도 "혼술엔 이거지"…수입 맥주·양주 훌쩍 넘은 와인
2021/09/08 06:12 한국경제
지난해 MBC 예능 '나혼자 산다'에 등장한 '골프 여제' 박세리 가 집에 온 택배박스를 열자 똑같은 물 잔 6개와 와인 잔 6개가 나왔다. 그는 "술은 술잔에, 물은 물잔에"라며 웃음지었다. 와인 애호가인 그는 자 신의 이름을 걸고 와인사업을 하고 있다. 그가 출연하는 예능 프로그램 &lsquo ;노는 언니’ 1주년 축하 기념으로 '커피 차' 대신 '와인 차 '를 준비하기도 했다. 앞서 '나혼자 산다'에 출연한 최강창민은 '혼술'을 즐기는 모 습으로 화제가 됐다. 와인셀러(냉장고)에 다양한 와인을 채워놓은 그는 " 홀로 술을 마시면 편안해진다"고 며 웃음지었다. 이처럼 '1인가구의 즐거움'을 찾는 손길이 늘면서 최근 와인 수입이 급 증했다. 집에서 마시는 술인 '홈술'과 혼자 마시는 '혼술'로 와인을 즐기는 인구가 늘어난 결과다.작년 역대 최대치 쓴 와인 수입액, 올해 다시 2배 늘어 올 들어 와인 수입액은 지난해의 두 배 수준으로 뛰었다. 지난 7일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들어 7월까지 와인 수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1 02.4% 증가한 3억25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미 연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던 작 년 수입액(3억3000만달러)에 근접한 수치다. 지난해 와인 수입이 27.3% 늘며 맥주(2억2700만달러)를 제치고 주류 수입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올해도 증가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증(코로나19) 장기화 속 맥주(-19.2%), 양주(-13.6%) 등의 수입은 줄었지만 와 인이 수입 증가를 견인했다. 관세청은 "코로나 시대에 회식보다 '홈술', '혼술' 문화 가 자리 잡아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주류, 와인이 인기를 끌었다"고 풀이했 다."일상에서 즐기는 술" 주요 수입 와인 가격 하락세 와인 시장이 성장하는 가운데 수입 와인 가격은 하락하는 모습이다. ‘가 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따지는 소비자들이 늘고 경쟁이 치열해진 결과 로 풀이된다. 지난달 한국소비자원이 21개 제품을 대상으로 지난 6월 기준 소비자 가격 추이 를 분석한 결과, 16개 제품 가격이 2년 전보다 하락했다. 제품별로 최소 0.1%~ 최대 40.3% 가격이 떨어진 것이다. 원산지별로는 올해(6월 기준) 칠레산 와인 가격(100mL 기준)은 3185원으로 2년 전보다 35.5% 하락했다. 같은 기간 프랑스산 가격이 12.3% 내렸고, 이탈리아산 과 미국산은 각각 10.0%, 0.1% 하락했다. 소비자원은 와인 가격 하락에 대해 "초저가 와인 출시, 대형마트, 편의점 등 유통경로 다양화와 함께 와인 관련 어플리케이션(앱)과 주류 스마트오더 등 의 영향으로 소비자가 가격을 비교하기 쉽게 변화한 환경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불붙은 와인 인기…추석 선물로도 '인기 만점' 주요 유통 채널에서 와인 판매량은 고공행진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 시대 주류 판매 거점이 된 편의점에서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대형마트 롯데마트에서 올해(8월 누적 기준) 와인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46.9% 증가했다. 백화점 현대백화점의 경우 올해 와인 매출이 50% 이상 늘어난 것으 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편의점 선두주자 CU와 GS25의 편의점 와인 판매량은 각각 113.4%, 1 46.5% 뛰었다. 신세계그룹 소속 편의점 이마트24의 경우 올해 8월까지 와인 17 6만병을 판매, 지난해 연간 판매량(173만병)을 이미 넘어섰다. 김지웅 이마트24 일반식품팀장은 "야외 활동이 줄고 집에서 홈술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다양한 주류를 찾는 고객이 크게 증가했고, 특히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와인 판매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족의 대명절 추석을 앞두고 쏟아진 선물세트 중에서도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앞서 롯데마트가 추석 선물세트 사전 예약을 실시한 7월29~8월31일 와인 선물세 트 매출은 지난해 사전 예약 판매기간보다 210.6% 급증했다. 신세계백화점에서 도 8월13일~9월6일 주요 먹거리 추석 선물세트 판매 증가율이 가장 높은 품목으 로 51.5%를 기록한 와인이 꼽혔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와인의 경우 집에서 명절을 보내는 '홈추 9; 트렌드가 자리잡은 작년 추석에 60.1%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고, 전체 매출 비중도 11.3%를 차지하며 처음으로 굴비(6.2%) 매출 비중을 넘어섰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