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이름값 못한 'IPO 대어들'…공모주펀드 덩달아 찬바람
2021/10/20 01:46 한국경제
[ 구은서 기자 ] 공모주 펀드에서 한 달 새 3000억원 가까운 자금이 빠져나갔 다. 하반기 들어 공모주의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두 배를 형성한 뒤 상장 당일 상한가 기록)’ 신화가 흔들리면서 공모주에 투자하는 펀드 열 기도 식은 것으로 보인다. LG에너지솔루션 등 대형 기업공개(IPO) 일정이 연말 혹은 내년 초로 미뤄진 것도 공모주 펀드 인기가 시들해진 배경이다. 순유출 3000억원 19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143개 공모주 펀드에서 한 달간 2900억원이 순유출됐다. 올해 상반기 동안 공모주 펀드로 4600억원 넘는 자금 이 순유입된 것과 대조적인 흐름이다. 공모주 투자 열기 자체가 사그라든 영향이다. 공모주 펀드는 기업이 상장할 때 기관투자가 자격으로 공모주 청약에 참여해 수익을 올리는 상품이다. 일반 청 약보다 더 많은 주식을 배정받기 때문에 간접적으로 공모주에 투자할 수 있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상반기까지만 해도 SK바이오사이언스 등 IPO 대어들이 줄줄이 ‘따상&rsq uo;으로 증시에 입성하면서 공모주 펀드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 하지만 7월 이후 상장한 ‘IPO 대어’들의 주가는 부진한 흐름을 보 였다. 시장의 기대를 모았던 현대중공업, 카카오뱅크 등은 상장 당일 따상에 실 패했다. 현재 주가가 공모가를 밑도는 공모주도 속출하고 있다. 크래프톤은 19 일 공모가 49만8000원보다 아래인 49만3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롯데렌탈은 4만 800원으로 장을 마감했는데 공모가(5만9000원)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개별 종목의 주가가 시원치 않자 공모주 펀드 수익률도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 지난 18일 기준 최근 한 달간 143개 공모주 펀드의 평균 수익률은 -1.01%다. 코스닥벤처 공모주에 집중 투자하는 펀드는 한 달 수익률이 -4~5% 수준이다. 여기에 코스피지수 3000선이 붕괴되면서 주식시장 전반의 투자심리가 얼어붙은 것도 투자 자금 유출을 부추겼다. “운용 전략 천차만별” IPO 대어들의 상장이 예정돼 있는 올해 말, 내년 초에는 공모주 펀드에 대한 관 심이 다시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카카오페이는 공모가 고평가 논란과 금융소비자보호법 이슈로 두 차례 상장 일정이 미뤄진 끝에 다음달 상장될 예 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내년 초께 상장이 예상된다. 최종경 흥국증권 연구원은 “이달 14개 기업에 대해 IPO 기관투자가 수요 예측이 진행되는데 2016~2020년 평균 8.2개에 비해 매우 많은 수준”이라 며 “카카오페이, 시몬느액세서리컬렉션 등 비중 있는 기업도 몰려 있다& rdquo;고 말했다. 코로나19로 급성장한 e커머스 기업들도 내년 줄줄이 상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신세계그룹 e커머스 사업을 총괄하는 쓱닷컴은 내년 상반기 증시에 입성할 것으 로 보인다. 쓱닷컴의 기업 가치는 6조원으로 추정된다. 마켓컬리, 티몬 등도 내 년 증시 입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다만 금리 상승 등으로 증시 변동성이 커진 상황에서 공모주 펀드에 투자할 때 는 운용 전략을 눈여겨보라는 게 운용업계의 조언이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공모주 특성상 증시 초입에 있는 주식들이기 때 문에 다른 종목보다 변동성이 크다”며 “증시 활황 속에 청약만 하 면 따상을 기록하는 게 당연했던 상반기와 비교하면 시장 색깔도 바뀐 상태&rd quo;라고 말했다. 이어 “고수익·고위험 채권인 하이일드 채권에 투자하면서 공모주 로 추가 성과를 내거나 IPO 이후 주가 하락기를 노리는 ‘포스트 IPO&rsq uo; 등 공모주 펀드 내에서도 다양한 운용 전략이 있다”며 “공모주 펀드에 투자하기 전 각 펀드 투자설명서를 통해 이런 전략과 주식 편입 비율, 장기 운용 수익률 등을 비교·분석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구은서 기자 ⓒ 한국경제 & hankyung. 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