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신동빈 회장 장남 신유열 전무, 롯데지주 주식 첫 매입
2024/06/05 17:08 뉴스핌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장남 신유열 전무가 처음으로 지주사인 롯데지주(004990) 지분을 사들였다.

5일 롯데지주가 공시한 최대주주등소유주식변동신고서에 따르면 신유열 전무는 롯데지주 지분 7541주를 매입했다. 주식 매입 비용으로 1억9000여 만원을 사용했을 것으로 추정한다.

신유열 롯데그룹 전무 [사진=롯데]

이에 따라 신 전무는 롯데지주 지분 0.01%를 보유하게 됐다. 롯데지주의 최대주주는 신동빈 회장으로 13.02% 지분을 가지고 있다. 이어 호텔롯데(11.10%), 롯데알미늄(5.06%)이 2,3대 주주에 올라있다.

신 전무가 롯데 계열사 주식을 매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롯데는 "기업가치 제고와 책임경영 차원에서 주식을 매입했다"고 설명했다.

신 전무는 롯데지주 미래성장실장을 맡아 롯데그룹의 신사업을 책임지고 있다. 작년 말 롯데바이오로직스의 글로벌전략실장을 맡은 데 이어 사내이사로 선임되면서 롯데 경영에 본격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업계에선 신 전무의 지분 취득으로 추가 지분 확보와 경영 승계에 속도를 낼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syu@newspim.com

신동빈 회장은 왜 부친 일생 담은 첫 뮤지컬에 가지 않았나
바이오·화학·콘텐츠…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사업 육성' 드라이브
산업군 넘나든 협업 전략 통했다…두 마리 토끼 잡은 롯데
"피카츄 대기번호 700번?"…신동빈 회장의 '콘텐츠 비즈니스' 대박났다
베트남 롯데몰, 지난해 최대 성과...'롯데어워즈' 대상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