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삼성전기 오창열 상무, "전자·IT의날" 대통령표창 수상
2021/10/26 09:56 뉴스핌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오창열 삼성전기(009150) 상무가 26일 코엑스에서 개최된 '제16회 전자·IT의 날' 시상식에서 한국 반도체 패키지기판 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삼성전기 기판개발팀장 오창열 상무 [사진=삼성전기] 2021.10.26 nanana@newspim.com

전자·IT의 날 행사는 지난 2005년 전자 수출 1000억달러 돌파를 기념해 제정됐다. 전자·IT산업 발전과 국가 위상 향상에 기여한 유공자를 대상으로 산업훈장, 산업포장, 대통령 표창, 국무총리 표창, 장관 표창 등을 포상해왔다.

삼성전기 기판개발팀장인 오창열 상무는 1997년 삼성전기에 입사해 반도체 패키지기판 핵심기술을 개발하며 국내 기판 산업의 경쟁력을 향상시켰다.

특히 2004년 세계 최초로 두께 130um이하의 가장 얇은 반도체 패키지기판을 개발해 박형 낸드플래시 메모리 상용화에 기여했고, 2009년 고난도의 모바일 AP용 패키지기판을 개발하고 생산 효율을 높여 삼성전기가 업계 1위를 달성하도록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협력사와 기술협력을 통한 동반성장, 산학 협력을 통한 우수 인재 육성 등 국내 소재부품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힘써왔다.

오 상무는 "최고의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열정을 함께 한 우리 엔지니어들과 영광을 나누고 싶다"며 "최첨단 반도체 패키지기판의 핵심 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반도체의 성능 차별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991년 기판사업을 시작한 삼성전기는 세계 유수의 기업들에게 제품을 공급하며 기판업계를 이끌고 있다. 특히 모바일 AP용 반도체 패키지기판은 점유율과 기술력 분야 1위를 차지하고 있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최근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시장 성장으로 반도체의 고성능화 및 관련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반도체 패키지기판은 초슬림, 대면적, 고다층, 미세회로구현 등 고난도 기술이 요구되며 반도체 성능을 높이는 핵심부품으로 부상했다. 삼성전기는 반도체 패키지기판의 차별화 기술력을 바탕으로 관련 수요 및 서버, 네트워크용 등 성장시장 대응력을 강화하고 있다.

nanana@newspim.com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 전자 그늘 벗어날까…다각화 '승부수'
삼성전기, KPCA 2021 참가..고성능 반도체기판 전시
삼성전기, 유튜브 공모전 '메타버스 시상식' 개최
삼성전기, 자율주행용 초고용량 MLCC 개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