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피플&] "38년 화학맨" 김교현 부회장이 꿈꾸는 새로운 롯데케미칼
2022/09/17 06:00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군 총괄대표 겸 롯데케미칼(011170) 대표이사 부회장은 그룹내 화학사업을 캐시카우, 알짜 계열사로 성장시킨 주인공이다.

김 부회장은 중앙대 화학공학과 출신으로 지난 1984년 1월 롯데케미칼의 전신인 호남석유화학에 신입으로 입사해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부회장까지 올라간 정통 '38년 화학맨'으로도 통한다.

◆ 롯데케미칼, 신사업 다변화...친환경·그린사업 박차

김 부회장은 평사원 시절 여수공장에서 엔지니어 실무부터 시작해 석유화학 사업 전반의 지식과 실무경험이 풍부하다. 현장에 대한 높은 이해력을 바탕으로 롯데그룹내 석유화학 사업의 입지를 확고히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 부회장은 지난해 말부터 롯데그룹 화학군을 총괄하면서 체질개선에 나서고 있다. 국내외 신규사업을 통해 사업확장은 물론 새로운 도약을 준비 중이다.

[서울=뉴스핌]

롯데케미칼은 올 초 수소에너지, 배터리소재, 리사이클 관련 신사업에 진출해 기업가치를 제고하겠다는 내용의 중장기 전략을 발표했다.

또 지난 5월에는 선도기술로 푸른 세상을 향해 나간다는 새로운 기업 비전과 슬로건 '푸른 세상을 향한 앞선 발걸음(Every Step for GREEN)'을 선보였다. 오는 2030년까지 재무적 목표로 '매출 50조원 달성', 비재무적 목표로 탄소 감축 성장을 내용으로 하는 '2030 비전'도 제시했다.

특히 롯데케미칼은 바이오 소부장·친환경 소재 등 신규 사업군 진출을 통해 매출을 18조원으로 늘리고, 수소 에너지, 전지 소재, 리사이클·바이오플라스틱 등의 매출도 12조원 규모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을 세웠다. 

롯데케미칼은 석유 화학 산업의 기초원료인 에틸렌을 생산하는 화학기업으로 지난 2015년 10월 삼성그룹 화학 계열사를 약 3조원에 인수해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와 정밀 화학 분야에 진출했다. 2019년에는 미국 루이지애나 주 레이크찰스에 에틸렌 100만톤을 생산하는 대형 석유 화학 단지를 완공하기도 했다. 

투자 및 인수합병(M&A) 광폭행보...2차전지 소재 외연확대 중

롯데케미칼은 외연 확대에도 적극적이다. 롯데케미칼은 최근 약 3조원 규모의 2차 전지용 소재 동박(일렉포일) 기업인 일진머티리얼즈 인수전 본입찰에 참여했다. 석유화학 사업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보고 인수합병(M&A)을 통해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이번 인수전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의중을 반영해 김 부회장이 진두지휘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케미칼의 '몸집 키우기'는 진행형이다. 앞서 글로벌 1위 폴리이미드(PI)업체DLS PI첨단소재 인수전에 참여하기도 했다.

앞서 롯데케미칼은 지난 2020년 스카이레이크에쿼티파트너스가 인수한 동박 기업 솔루스첨단소재에 3000억원을 투자했다. 롯데케미칼은 일진머티리얼즈를 인수해 동박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일진머티리얼은 롯데케미칼과 가격을 놓고 협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케미칼이 일진머티리얼즈를 인수하면 곧바로 글로벌 5위, 국내 2위 동박기업이 된다. 일진머티리얼즈 세계시장 점유율은 15%에 육박한다.

롯데케미칼은 차세대 친환경 사업 먹거리로 배터리 소재를 점찍고 본격적으로 투자 확대에 나서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2월 충남 서산 대산공장에 6020억원을 투자해 배터리 전해액 유기용매 공장을 신설한다고 발표했다. 또 미국에도 배터리 소재 공장을 건설해 미국 전기차 시장 대응 등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설 방침인 것으로알려졌다.

aza@newspim.com

롯데케미칼, 말레이시아와 청정 수소사업 MOU…국내 수소 도입↑
롯데케미칼, 국내 최초 독자개발 수소탱크 생산 시동...상용화 코앞
수소사업 속도내는 롯데케미칼, 암모니아에 미래 베팅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