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롯데케미칼, 폐플라스틱 열분해 납사 활용제품 상업생산
2022/09/28 15:44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롯데케미칼(011170)이 국내 업계 최초로 폐플라스틱으로 만든 열분해유 기반의 납사를 활용해 석유화학제품을 상업 생산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생산한 제품은 폴리카보네이트(Polycarbonate)다. 충격에 강하고 내열도와 투명성이 높아 전기, 전자, 가전제품 및 자동차 헤드램프 등에 적용되는 고부가 합성수지다.

[서울=뉴스핌] 좌측부터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열분해 납사, 폴리카보네이트 제품 [사진=롯데케미칼]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는 비닐 등 버려진 플라스틱을 고온으로 가열해 얻어지는 기름이다. 불순물을 제거하는 후처리 단계를 거쳐 납사, 경유 등으로 재활용이 가능하다. 이 과정을 거쳐 얻은 납사를 석유화학 공정에 투입하면 플라스틱 원료를 생산할 수 있다.

기존에 소각하던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석유화학 제품의 원료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플라스틱 순환경제 구축을 위한 핵심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8월 현대오일뱅크로부터 폐플라스틱 열분해 납사를 공급받아 여수공장 내 납사 분해 시설(NCC)에 투입했다. 생산된 제품은 이달 말 고객사에 친환경 인증확인서(ISCC PLUS)와 함께 공급할 예정이다.

ISCC PLUS 인증은 유럽연합(EU)의 재생에너지 정책 기준으로서 제품 생산과정 전반에 걸쳐 친환경 원료가 사용되었음을 국제적으로 인증해주는 제도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는 "폐플라스틱 열분해 납사 기반의 제품 생산을 포함한 화학적 재활용 사업을 확대하고 자원선순환 생태계를 주도적으로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za@newspim.com

롯데케미칼, 석유공사와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운영 공동개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