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한전, 현대엘리베이터와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 최초 체결
2022/04/11 09:03 뉴스핌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전력(015760)이 현대엘리베이(017800)터와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PA)을 최초로 체결했다.

한전은 K-RE100 이행을 위해 지난해 6월 도입된 제3자간 PPA를 지난 7일 현대엘리베이터와 처음으로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RE100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캠페인이다.

제3자간 PPA는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전기사용자간 합의내용을 기초로 한전이 발전사업자와 구매계약을, 전기사용자와 판매계약을 각각 체결해 재생에너지 전력을 제3자간에 거래하는 제도다.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PA) 이해도 [자료=한국전력] 2022.04.11 fedor01@newspim.com

현대엘리베이터는 발전설비 용량 약 3㎿의 에이치디충주태양광1호 주식회사로부터 현대엘리베이터 충주공장의 물류센터 등에 20년간 재생에너지 전력을 공급받을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인가 절차를 거쳐 본격적으로 거래가 개시될 예정으로 현대엘리베이터는 재생에너지 전력 공급량에 대해 RE100 이행실적과 온실가스 감축실적을 인정받게 된다.

제3자간 PPA는 재생에너지 이용 확산과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할 수 있는 가장 실질적이고 효율적인 RE100 이행수단으로 평가된다.

재생에너지 전력이 생산되지 않는 시간대나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부족한 경우에는 한전으로부터 전력을 공급받을 수 있어 안정적인 전력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발전사업자와 전기사용자 간 재생에너지 전력 거래대금 지급, 발전량과 사용량 계량 등을 한전이 일괄처리 함으로써 참여자들은 보다 편리하게 재생에너지를 거래할 수 있다.

한전은 전력산업 밸류체인 전 분야에 걸친 탄소중립 구현을 위해 노력 중이다. 기업의 탄소중립 이행 활성화를 위해 제3자간 PPA 제도 도입 단계부터 실효성 있는 제도 설계를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앞으로도 관련 인프라 정비와 정보제공 확대, 제도개선을 통해 RE100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최초 계약을 계기로 앞으로 보다 많은 기업이 제도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제도개선과 관심기업과의 소통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한전, 제2기 '한전 국민감사관' 확대 운영…15일까지 12명 공모
[정책의속살] 한전 전기요금 연료비연동제 '무용지물'…정부, 대안없이 억제만 '무책임'
한전, '이해충돌방지 경영' 선포…정승일 사장 "청렴한 기관 표상 계기"
[종합2보] 한전, 2분기 전기요금 ㎾h당 6.9원 인상…가구당 평균 2120원 올라
[종합] 한전, 2분기 전기요금 ㎾h당 6.9원 인상…가구당 평균 2120원 올라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