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러시아산 대신할 것 없나"…유럽 LNG 대란에 활짝 웃은 철강주
2022/04/13 13:11 한국경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강세를 보였던 철강주들의 상승 랠리가 계속되고 있다. 유럽에서 러시아산 액화천연가스(LNG)를 대체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잇따 라 추진하면서 강관 수요가 늘고 있어서다. 13일 세아제강은 오전 장중 14만200원까지 오르면서 52주 신고가를 기록했다. 동일제강(9.16%), 하이스틸(9.10%), KG스틸(6.78%), 한국주강(5.26%), 동국제강 (4.98%) 등 다른 철강업체들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국제 에너지 안보 우려가 커지면서 강관 수요가 늘어날 것이란 기대가 증시에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장기화되면서 유럽연합(EU) 국 가들이 장기적으로 러시아산 LNG를 대체하기 위해 수입선 다각화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어서다. 이미 EU 집행위원회는 러시아 천연가스 의존도를 내년 말까지 3분의 2 수준으로 감축하겠다는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달 말 EU는 미국에서 LNG 150억㎥를 연내 추가 수입하고 2030년까지 매년 500억㎥를 수입하기로 했다. 미국의 대 유럽 LNG 수출이 확대됨에 따라 LNG 터미널 신설과 함께 미국 내 강 관 수요도 급증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예상이다. LNG를 운반선에 실을 때 스테 인리스 파이프 설비가 필요해 강관 업체들이 수혜를 볼 전망이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 미국 내 한국산 에너지용 강관 가격 은 전년 동기 대비 40% 가량 높은 수준을 기록 중”이라며 “연내 카 타르를 시작으로 LNG 터미널들의 대규모 프로젝트 발주가 재개될 가능성이 높다 ”고 설명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