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코스닥, 불확실성에도 영업익 26%↑…제약·반도체 견인
2022/05/18 12:00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은혜 기자= 코로나19 장기화와 금리상승 등으로 시장 불확실성이 커졌음에도 불구하고 코스닥시장 상장사들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6%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진단키트 관련 제약업종의 약진과 배터리, 반도체 업종이 실적 증가세를 견인했다. 또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이 개선돼 수익성이 향상됐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2월 결산법인 1165사 중 전년 동기 결산실적과 비교 가능한 1050사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4조28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했다. 순이익은 3조3277억원으로 3% 가까이 늘었고, 매출액은 62조7668억원으로 21% 늘었다.

12월 결산 코스닥 상장사 1분기 연결 영업실적 현황 (제공=한국거래소)

매출액영업이익률은 6.82%로 작년보다 0.28%포인트(p) 올랐으나 매출액순이익률은 5.30%로 0.93%p 하락했다. 부채비율은 1분기 말 109.39%로 작년 말 대비 2.36%p 올랐다.

업종별로는 기타업종의 순이익이 8% 감소한 점을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IT업종의 영업이익은 40%, 매출액은 21%, 순이익은 9% 늘었고 제조업의 영업이익은 28%, 매출액은 19%, 순이익은 2% 증가했다. 기타업종의 영업이익은 5%, 매출액은 25% 늘었다.

IT업종 중에서도 IT하드웨어의 영업이익은 82%, 매출액은 23%, 순이익은 74%로 크게 증가했다. IT부품업의 영업이익은 230%, 매출액은 32%, 순이익은 126% 늘었고 반도체업종의 영업이익은 38%, 매출액은 17%, 순이익은 27% 증가했다.

제조업종 중에선 의료·정밀기기의 영업이익은 79%, 매출액은 37%, 순이익은 55% 늘었고 제약업종의 영업이익은 70%, 매출액은 30%, 순이익은 45% 증가했다. 금속업종의 영업이익은 55%, 매출액은 38%, 순이익은 79% 늘었다.

기타업종 중에서는 건설업의 영업이익이 56%, 매출액은 24%, 순이익은 41% 늘면서 호실적을 견인했다. 반면, 전기·가스·수도의 순이익 적자가 지속됐고, 유통의 순이익은 31%, 기타서비스는 1% 감소하면서 기타업종 전체 순이익은 8% 가까이 줄었다.

분석대상기업 중 687개사(65%)가 흑자를 시현했고, 363개사(35%)는 적자를 기록했다. 582개사(55%)는 흑자를 지속했고, 105개사(10%)는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227개사(22%)는 적자를 지속했고, 136개사(13%)는 적자 전환했다.

반면, 연결 기준 금융업의 19개사의 영업이익은 330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 순이익은 1897억원으로 44% 감소했다. 거래소는 "전반적인 국제금융시장 리세션에 따른 투자자산 특히 상장주식의 평가손실이 반영된 탓"이라고 설명했다.

코스닥 상장사 중 올해 1분기 가장 많은 매출액을 기록한 기업은 다우데이타(032190)(2조1588억원)이다. 이어 KG ETS(9998억원), CJ ENM(9573억원), 성우하이텍(015750)(8849억원), 그래디언트(8271억원), 삼지전자(7824억원), 아이티센(7424억원), 에스에이엠티(031330)(7029억원), 에코프로비엠(6625억원), 이지홀딩스(6468억원) 등이 따랐다.

매출액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상장사는 지노믹트리로, 전년 동기 대비 13624% 급증했다. 이어 셀리버리(11592%), 휴맥스홀딩스(028080)(8016%), 이엔코퍼레이션(2257%), 래몽래인(1621%), 휴마시스(1510%), 초록뱀컴퍼니(1268%), 씨아이에스(936%), 골드퍼시픽(779%), HLB(028300)(766%)가 뒤를 따랐다.

12월 결산 코스닥 상장사 2022년 1분기 연결 매출액 현황 (제공=한국거래소)

chesed71@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