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포스코·삼성물산·사우디 PIF, 그린수소 생산 사업 협력
2022/01/19 16:33 뉴스핌

[서울=뉴스핌] 정연우 기자 = 포스코와 삼성물산(028260) 건설부문이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 PIF(Public Investment Fund)와 사우디에서 그린수소 생산 사업 협력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포스코는 지난 18일(현지시각) 사우디 리야드의 리츠칼튼 호텔에서 개최된 '한국-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 포럼'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삼성물산, PIF와 그린수소 사업 협력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한 3자 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센터 [사진=뉴스핌DB]

유병옥 포스코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은 "전 세계에서 가장 낮은 단가로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사우디는 대용량 수소 생산을 계획 중인 포스코에게 매우 중요한 지역"이라며 "사우디에서 수소 생산 모델을 성공적으로 구축하고 수소 사업 경쟁력을 선점하겠다"라고 밝혔다.

오세철 삼성물산 건설부문 대표이사는 "삼성물산은 미래 에너지의 중심으로 수소를 주목하고 생산에서 이용까지 전 밸류체인 과정에 참여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며 "세계 최대 원유 수출국인 사우디가 최대 수소 수출국으로 거듭나는 여정에서 삼성물산이 훌륭한 파트너로 함께 하겠다"라고 말했다.

야지드 알후미에드 PIF 부총재 야지드 알후미에드는 "PIF는 오는 206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 넷제로를 달성하겠다는 국가적 목표를 실현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며, 이번 파트너십은 현재 진행 중인 활동들의 중대하고 걸맞은 확장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3사는 금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사우디 현지에서 신재생에너지를 기반으로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먼저 올해 안에 경제적으로 우수한 사업부지를 선정하고, 사업타당성검토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3사가 보유한 역량을 활용해 수소 사업 밸류체인 확장과 양국의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전략적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PIF는 현재 투자자산 규모가 570조원에 달하는 세계에서 손꼽히는 대형 국부펀드다. 지난 2015년 포스코 그룹사인 포스코건설에 대규모 지분투자를 실시하고 지속적으로 협력 중인 파트너이며, 이번 사업을 통해 포스코그룹과의 시너지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포스코와 삼성물산은 지난해 11월, 해외 그린수소 생산시설 개발과 수소 저장 및 도입을 위한 인프라 구축, 액화수소 관련 기술 개발 등 그린수소 사업에 관한 포괄적 협력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softcow@newspim.com

공정위, 포스코 운송용역 동방·동화·서강기업 3곳 입찰담합 적발
포스코, 인도 아다니그룹과 친환경제철소 합작사업 추진
포스코, 후판·강판가 인상 '땡큐'…작년 역대 최대 실적
포스코, 작년 영업이익 9조2000억원 '역대 최대'
포스코, 반도체용 희귀가스 '네온' 설비·기술 국산화 '첫 출하'
전략산업 현장소통 김부겸 총리...이차전지 생산 포스코케미칼 방문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