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엠젠플러스 소액주주협의회, 경영참여 목적 공동보유 약정 체결
2021/07/27 12:19 한국경제
엠젠플러스 소액주주협의회(소주협)가 5% 이상의 지분에 대해 공동보유 약정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엠젠플러스 소주협은 조만간 추가 공동보유 약정 체 결을 하고 조직화된 단일 행동체로 활동한다는 방침이다. 박찬민 소주협 대표는 "엠젠플러스의 소액주주 205명이 보유한 139만610주 (5.01%)에 대해 지난 21일부터 '공동보유를 통한 경영참여'를 목적으로 약정 계약을 체결하고 공시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공동보유 약정에 참여한 소액주주 205명은 엠젠플러스가 거래재개 될 때까 지 보유주식을 매각하지 않는 것은 물론, 의결권의 행사를 박찬민 대표에게 위 임하기로 한 것이다. 공동보유약정 체결은 법무법인 원앤파트너스의 조력을 받 아 진행됐다. 박 대표는 "지금까지 50만주 이상의 소액주주들이 공동보유 약정에 참여할 뜻을 추가로 밝힌 상태이며 취합이 완료되는대로 공동보유 약정 공시를 다시 하겠다"고 말했다. 소주협은 추가 참여가 이뤄질 경우, 공동보유약정 주식이 약 200만주에 육박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지분율도 7%를 넘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공동보유 약정에는 참여하지 않더라도 의결권을 소주협에 위임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소액 주주들의 보유주식도 수십만주에 이른다고 전했다. 현재 엠젠플러스의 최대주주는 지난달 3자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284만7059주(1 0.27%)를 보유한 트렌스젠바이오 외 1인이다. 소주협은 트렌스젠바이오와 협력 해 매매재개를 추진하고 있다. 그는 "트렌스젠바이오와 협력해 회사의 이전 경영진이 저지른 회계처리기 준 위반이나 경영투명성 문제를 해소하고 소액주주들의 의결권을 모아 거래를 재개한다는 목표"라며 "과거 대주주였던 씨피홀딩스의 심영복 대표이 사는 경영투명성 확보차원에서 회사 경영에 일절 간섭하지 못하게 할 것" 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어 "경영정상화 및 매매재개를 위해 트렌스젠바이오와 공동 대처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며 "공동보유 약정 또는 의결권 위임의사 를 밝히는 소액주주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어 경영감시 등 단일조직체로 소주협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엠젠플러스는 과거 경영진의 회계처리기준 위반 때문에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해 현재 매매가 정지된 상태이다. 코스닥시장위원회의 상폐 의결에 대한 이의신청서를 지난 14일에 접수했으며, 거래소는 다음달 11일 이내에 코스닥시장위원회를 열어 상폐 여부 또는 개선기 간 부여 등에 관해 결정할 예정이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