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유니셈, 1Q 매출 600억…친환경 스크러버 연구개발 투자 확대
2022/05/13 16:23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유니셈(036200)은 올해 1분기 연결 매출액 600억원, 영업이익 8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각각 전년동기대비 22.7%, 40.2%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57억원으로 전년대비 54.7% 감소했다.

유니셈은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생산 공정에서 발생하는 유해가스 처리 장비인 스크러버(Scrubber)와 온도 조절 장비 칠러(Chiller) 전문 기업이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등 국내외 업체들에 장비를 공급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1분기에는 주요 고객사들의 설비투자 일정에서 장비 반입이 지연된 부분이 있었다"며 "최근 삼성전자 평택 3공장(P3)에 스크러버와 칠러 공급이 시작돼 향후 매출 증가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삼성전자 평택 3공장은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 반도체 생산공장으로 연내 완공을 앞두고 있다. 유니셈의 주요 고객사 중 하나인 SK하이닉스도 설비투자 규모를 크게 늘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뿐 아니라 이천 M16 및 청주 M15 공장 투자도 진행 중이다.

회사 관계자는 "유해가스 배출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스크러버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 투자도 확대해 나가고 있다"며 "긍정적인 테스트 결과를 얻고 있는 만큼 개발 중인 장비가 상용화될 경우 매출 성장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유니셈은 플라즈마 스크러버를 상용화해 공급을 확대하고 있다. 플라즈마 스크러버는 연소방식 스크러버 대비 탄소배출량이 적어 친환경 장비로 꼽힌다. 또한 칠러 제품군에서는 친환경 냉매를 사용하는 칠러를 개발 중이다.

 

ssup82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