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박용만 회장, 두 아들과 두산그룹 떠난다
2021/11/10 11:23 뉴스핌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두산(000150)그룹은 10일 박용만 두산경영연구원 회장이 두산경영연구원 회장직에서 사임한다고 밝혔다.  

박용만 회장의 아들인 박서원 오리콤 부사장과 박재원 두산중공업 상무도 그룹 임원직에서 물러난다. 

박용만 두산경영연구원 회장

두산그룹 측은 "박용만 회장은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이후 그룹의 모든 직책에서 사임하겠다고 계속 얘기해 왔다"며 "매각 이후 경영 실무는 관여하지 않고 있었고, 매각이 마무리됐으므로 자연스럽게 사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서원 부사장, 박재원 상무는 '각자의 전문 분야에 맞는 일을 찾아 독립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박용만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이사장을 맡고 있는 재단법인 '같이 걷는 길' 등을 통해 지역 사회에 대한 봉사, 소외계층 구호사업 등 사회에 대한 기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크리에이티브 컨텐츠 분야 전문가이자 인플루언서로 자리 잡은 박서원 부사장은 "관련 업계에서 다수의 유망 회사들을 육성하는 일에 이미 관여하고 있으며, 이제 본격적으로 관련 사업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알려왔다고 두산그룹 측은 밝혔다. 

이어 "박재원 상무는 '스타트업 투자 사업을 본격적으로 펼칠 것'이라고 전해왔다"고 밝혔다. 박 상무는 두산인프라코어 재직 당시 미국 실리콘밸리에 스타트업 투자를 위한 벤처캐피탈 회사 설립을 주도하는 등 관련 사업에 관심과 역량을 보인 바 있다. 

syu@newspim.com

"두산밥캣, 대규모 판가 인상 진행중... 수익성 호전 기대" -한국투자증권
두산중공업, 전남 장흥풍력발전단지 준공
두산산업차량 심방유 전무, 국가생산성대회서 산업포장 수상
두산그룹, ㈜두산 그룹포트폴리오 총괄에 김도원 사장 선임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