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두산 떼고 독립하는 박용만 "삼부자"…두산그룹 4세경영 영향은?
2021/11/10 16:24 뉴스핌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두산(000150)그룹 3세 경영의 마지막 회장이었던 박용만 두산경영연구원 회장이 두산그룹을 떠난다. 아버지와 함께 두산그룹에서 일하던 두 아들인 박서원 오리콤 부사장, 박재원 두산중공업(034020) 상무도 함께 떠난다.

박용만 회장은 이사장을 맡고 있는 재단법인 '같이 걷는 길'에서 봉사활동과 소외계층 구호사업에 전념하기로 했다. 박서원 부사장과 박재원 상무는 각자 재능을 살려 스타트업 육성에 나선다.

두산 4세인 박서원·박재원이 함께 떠나면서 두산그룹의 4세 경영에도 바람이 불지 관심이 높다.

박용만 전 두산경영연구원 회장

◆두산3세 박용만 회장, 그룹 떠나 사회공헌 전념

10일 두산그룹에 따르면 박용만 회장은 이날 두산경영연구원 회장직에서 사임하면서 경영 일선에서 모두 물러난다.

박 회장의 퇴진은 예고된 수순이다. 박 회장은 회장직을 맡아 온 두산인프라코어가 현대중공업그룹과의 매각을 진행하면서 매각 절차가 완료되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날 뜻을 밝힌 바 있다.

박 회장은 두산 초대 회장인 박두병 회장의 5째 아들이다. 지난 2012년 3월 형인 박용현 회장 후임으로 2016년 3월까지 두산그룹 회장직을 맡았다. 특히 2013년부터 올 3월까지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지내며 규제샌드박스 안착과 할성화에 기여해 왔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박용만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서 이사장을 맡고 있는 재단법인 '같이 걷는 길' 등을 통해 지역 사회에 대한 봉사, 소외계층 구호사업 등 사회에 대한 기여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4세 경영 안착 두산, 박정원 회장 외 4세 다수 포진

재계에선 박 회장과 두 아들이 함께 떠나는 배경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두산그룹은 박두병 회장의 아들인 박용곤, 박용오, 박용성, 박용현, 박용만 회장이 차례로 회장직을 맡으며 '형제 경영' 체제를 이어 왔다. 2016년부터는 박용곤 명예회장의 장남 현 박정원 회장이 뒤를 이으며 4세 경영의 막이 올랐다.

특히 박정원 회장 체제부터는 두산그룹이 형제 경영이나 사촌 경영을 이어갈지 관심이 높았다.

현재 두산그룹에는 박서원·박재원 외 다수 4세 경영진들이 포진해 있다. 우선 박정원 회장의 동생인 박혜원 오리콤 부회장과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이 있다.

박용성 전 회장의 장남인 박진원 두산메카텍 부회장, 차남 박석원 ㈜두산 부사장, 박용현 전 회장의 장남 박태원 두산건설 부회장, 차남 박형원 두산밥캣(241560) 부회장, 삼남 박인원 두산중공업 부사장 등이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제공=두산]

◆박서원·박재원 원하는 일 찾아 독립..스타트업 키운다

이날 개인 SNS에 소감을 전한 박용만 회장은 자식들의 뜻에 따른 '독립'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박 회장은 "큰 아이(박서원 부사장)는 패션 관련 스타트업의 엑세러레이터와 디자인 제품 컬쳐 등 컨텐츠 개발을 하겠다고 하고 작은 아이(박재원 상무)는 실리콘 밸리에서 벤쳐캐피탈 일을 하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둘 다 그냥 독립해서 사무실 구하고 자기 일 하겠다고 하는데 다른 어떤 감정 보다 먼저 떠오르는 생각은 고맙다는 생각이었다"며 "어차피 자식들 커리어는 자식 본인이 만들어 가는 것이니 부모로서 내 역할은 여기까지가 맞는 일이다"고 했다.

박 회장은 "한편으로 자식마저 일하던 버릇의 연장선상에서 대하지 않았나 반성도 한다"며 "이제는 격려하고 지켜보는 역할을 잘 해야 하겠지. 자식들 독립과 동시에 그 아이들을 대하는 나도 변화를 잘 감당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며 소감을 전했다.

박 회장은 마지막으로 "삼부자 모두 각각 독립하는 셈"이라며 "서로 바라보며 응원하고 파이팅을 외친다"고 마무리했다.

현재 두산그룹은 혹독한 구조조정의 마무리 수순에 와 있다. 박정원 회장 체제에서 심각한 위기에 봉착했으나 빠르게 정상화에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해 6월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으로부터 3조6000억원의 자금을 수혈한 두산그룹은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타워 등 핵심 자산을 매각하며 차입금을 상당 부문 해소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두산건설의 매각만 마무리되면 채권단 체제의 조기 졸업도 가능하다는 전망도 나온다.

박정원 회장은 지난 3월 두산그룹 지주사인 ㈜두산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 회장으로 재선임되며 임기를 오는 2024년 3월까지 연장했다. 재계 관계자는 "지난 주주총회에서 박정원 회장이 재선임을 받으며 당분간 박정원 체제가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syu@newspim.com

[뉴스핌 라씨로] '감자+증자'의 늪, 현대두산인프라코어(042670)…반등 신호 언제
박용만 회장, 두 아들과 두산그룹 떠난다
"두산밥캣, 대규모 판가 인상 진행중... 수익성 호전 기대" -한국투자증권
두산중공업, 전남 장흥풍력발전단지 준공
두산산업차량 심방유 전무, 국가생산성대회서 산업포장 수상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