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뉴스핌 라씨로] 티엘아이 경영권 분쟁 일단락 됐지만...반전 카드 있나?
2022/07/11 14:00 뉴스핌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8일 오후 3시14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양태훈 기자 = 디스플레이용 반도체 제조사 '티엘아이(062860)'의 경영권 분쟁이 일단락됐다.

8일 티엘아이는 지난 7일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턴어라운드를 위한 주주연대조합이 추천한 고영상 셀라메스 감사와 조상준 셀라메스 대표이사겸 티엘아이 전략기획실 부사장이 사내이사로 선임됐다고 밝혔다.

김달수 전 티엘아이 대표이사와 박우전 전 윈팩 상근감사의 사내이사 안건은 이번 주총에서 부결됐다. 티엘아이 창업주인 김달수 전 대표는 이로써 경영일선에서 완전히 물러나게 됐다.

김 전 대표와 조상준 부사장은 지난해 11월부터 티엘아이의 경영권을 놓고 분쟁을 벌여왔다. 주주연대 조합 대표인 조 부사장이 티엘아이의 신사업 개발팀을 맡아 신수종 사업을 모색 중인 가운데 김 전 대표가 올해 3월 열린 정기 주총에서 주주연대 조합의 반대로 해임됐기 때문이다.

티엘아이는 주주연대 조합의 요구를 수용해 홍세경 전 티엘아이 FDT 사업부장(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하고, 경영 정상화를 위한 거래처 다변화 및 고부가 가치 사업 확대 등을 준비해왔다.

하지만 김 전 대표가 본인 지분을 담보로 호라이즌캐피탈로부터 50억원을 차입해 티엘아이 주식을 추가로 매입하는 등 경영권 탈환을 시도하면서 티엘아이는 경영권 분쟁에 빠졌다. 나아가 김 전 대표는 지난 5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검사인 선임을 신청하는 소송을 제기하고, 전날 열린 임시 주총 과정에서도 위법 여부를 판단해달라고 요청하는 등 대응을 이어가고 있다.

티엘아이 측은 이와 관련해 "이번 주총에서 김 전 대표에 대한 사내이사 선임안이 부결된 만큼 앞으로 (김 전 대표의) 경영 참여는 불가능한 상태로 보면 된다"고 전했다.

티엘아이는 김달수 전 대표가 1998년 설립한 디스플레이용 반도체 제조사로 2006년 7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주요 제품은 디스플레이 패널 구동에 필요한 '타이밍 컨트롤러(Timing Controller)'와 'DDI(Display Driver IC)'로 LG디스플레이를 핵심 고객사로 두고 있다. LG디스플레이가 전체 매출의 80% 이상을 차지한다.

티엘아이 주요 제품군의 요소기술. [자료=티엘아이]

 

조상준 부사장은 앞서 주주서한을 통해 티엘아이의 경영쇄신을 위해 거래처 다변화 및 매출 극대화를 위한 마케팅·영업조직 신설, 연구개발 확대를 위한 인력 충원, 반도체 설계 본업과 관계없는 사업 정리 등을 약속한 바 있다.

조 이사는 "경영전횡을 일삼는 창업주의 일선 퇴진도 중요하지만 회사의 경영정상화를 통한 장기적인 성장과 발전이 더 중요한 문제라는 인식하에 뜻을 함께 한 주주들과 주주연대 조합을 결성해 최대주주를 창업주에서 주주연대 조합으로 변경했다"며 "조합의 결성은 창업주가 경영에서 물러나야 회사가 잘 될 수 있다는 주주들 사이의 신뢰의 결과다. 대표이사로 선임된 홍세경 대표와 새로운 임직원들은 회사를 살려 보겠다는 신념 하나로 합심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현재 그 노력의 결과가 가시화되고 있으며, 최근 국내 모 대기업과 시스템반도체 설계용역 계약 체결이 완료 단계에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 같은 메시지는 티엘아이의 최근 실적이 만년적자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데 기인한다. 실제 티엘아이는 지난해 연결 기준 실적은 매출 308억원, 영업손실 65억원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매출은 최대치인 2014년 1334억원 대비 76.91%나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2020년 1분기부터 9분기 연속 적자행진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티엘아이는 실적 부진에서 벗어나기 위해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Micro Light Emitting Diode)용 DDI와 유기발광다이오드(Organic Light Emitting Diodes)용 DDI, 미니 발광다이오드(Mini Light Emitting Diode)용 컨트롤러 등 고부가 디스플레이용 반도체 개발과 공급을 추진 중이나 전자 부품 업계는 티엘아이가 단기간 반등에 성공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동종 업계 간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따른 전방 산업(TV, 스마트폰 등) 침체, 글로벌 공급망 이슈에 따른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최대 수요처인 LG디스플레이의 사업 환경도 악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부품 업계 한 관계자는 "전방 산업의 수요가 감소한 탓에 디스플레이 시장 상황이 좋지 않은 상황이고, 이는 삼성디스플레이나 LG디스플레이 모두 마찬가지"라며 "더욱이 코로나19 특수로 디스플레이 수요가 한때 좋았지만 현재는 LCD(Liquid Crystal Display·액정표시장치)에서 OLED로의 사업전환 등에 비용증가 영향으로 생산량 및 투자확대에 보수적으로 움직일 수밖에 없다. 이에 올해 디스플레이 시장 수요는 좋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dconnect@newspim.com

 

[뉴스핌 라씨로] 아이센스 대표, 장남에 65만주 증여...후계구도에 '관심'
[뉴스핌 라씨로] 에스티팜, '에이즈 치료제' 안전성 확인...연내 임상 2a상 진입
[뉴스핌 라씨로] HK이노엔, 연내 '3세대 두창 백신' 비임상 완료 목표
[뉴스핌 라씨로] 모비릭스, '무상증자 기대'에 상한가..."다양한 방안 검토 중"
[뉴스핌 라씨로] 하이딥, 임직원 스톡옵션 252만주 행사...기대 수익률 최대 1486%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