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게임 올림픽 만든 삼성, 다시 "게임" 카드 꺼낸든 이유
2022/07/05 05:50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20년 전 게임 산업 육성에 앞장섰던 삼성이 다시 게임 콘텐츠에 공을 들이고 있다. 과거엔 정부의 게임산업 육성 정책과 맞물려 삼성이 이를 견인했던 것이라면, 이젠 게임 콘텐츠의 영향력이 커져 제품 판매를 위한 마케팅의 일환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삼성전자(005930)는 'Noe QLED 8'을 비롯한 2022년형 스마트TV와 스마트 모니터에 '삼성 게이밍허브' 서비스를 시작했다. 게이밍허브 서비스는 넷플릭스란 플랫폼으로 영화나 드라마 등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즐기듯, 게이밍허브 플랫폼 안에서 다양한 게임을 즐기는 것이다.

2022년형 삼성 Neo QLED 8K로 스트리밍 게임 플랫폼 연동 서비스인 '게이밍 허브'를 실행한 모습. [사진=삼성전자]

LG전자(066570) 역시 스마트TV로 엔비디아, 지포스나우를 포함해 구글 스타디아 등 게이머들을 위한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삼성전자 스마트TV가 제공하는 게임 서비스가 LG전자와 다른 점은 게이밍허브라는 하나의 게임 플랫폼을 만들어 다양한 게임을 한 플랫폼 안에서 즐길 수 있도록 했다는 점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홈 엔터테인먼트 자체가 큰 시장이 됐는데, 홈 엔터에는 영상, 게임, 홈트레이닝 등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면서 "이 중 게이밍이 중요하다 보니 게임에 신경 쓰는 것"이라고 말했다.

게임은 과거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살아있던 2000년대 초, 우리나라에 게임 산업이 막 개화 했던 시절에 게임 산업 육성을 위해 관심을 쏟았던 사업 분야기도 하다.

일본과 미국이 게임 산업에서 주도권을 쥐고 있던 시절, 당시 김대중 정부에선 정부 차원에서 게임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에 삼성은 게임 올림픽으로 불리는 e스포츠 대회 '월드사이버게임즈(WCG)'를 만들었다.

하지만 2014년 들어 삼성은 e스포츠 투자를 줄이는 한편 WCG 운영과 후원을 중단했고 WCG 상표권을 국내 게임업체에 매각하며 e스포츠에 완전히 손을 뗐다.

물론 최근 삼성이 게임에 다시 관심을 기울이는 이유는 게임 산업 육성 차원인 20년 전과는 결이 다르다. TV가 점점 개인화되고, TV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려는 고객들이 늘며, 삼성 역시 TV 제품 판매를 위한 콘텐츠 강화 측면으로 게임 콘텐츠를 활용하고 있는 것이다.

한 TV제조사 관계자는 "과거 TV로 방송만 시청하는 시대는 지나갔고, 이젠 TV를 굉장히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게 됐다"면서 게이밍 TV란 것도 예전엔 익숙지 않았다면, TV로 게이밍할 수 있는 콘텐츠 수요가 생기면서 시장이 열렸다고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게임 업계에선 최근 삼성의 게임 콘텐츠에 대한 관심을 두고 게임 산업에 긍정적인 청신호로 받아들이고 있다. 삼성전자가 글로벌 TV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게임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국내 게임으로 확대될 경우, 국내 게임사들도 새로운 기회를 모색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삼성이 TV에 게이밍허브 플랫폼을 탑재한다는 것은 게임 콘텐츠 확대 측면에서도 긍정적"이라며 "결국 어떤 장르, 어떤 게임이 플랫폼에 들어가느냐가 중요할 것 같은데, 삼성이 좀 더 적극적으로 게임 쪽으로 나서면, 플랫폼 안에 더 좋은 게임들이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bc123@newspim.com

삼성전자,'Neo QLED 8K Big Picture in FOR:REST' 개최
삼성전자·LG전자, 2Q 실적 먹구름...7일 잠정실적 발표할 듯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미국 '콜로라도 칼리지' 진학
삼성전자, 반도체 초격차 위해 여섯 번째 연구시설 신축 검토
[재계노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과의 동행'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