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쌍방울 "변호사비 대납의혹 등 악성루머로 기업활동 위축"
2022/07/18 11:12 뉴스핌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쌍방울(102280)그룹이 변호사비 대납, 조직적 증거 인멸, 시세조종 및 주가조작 등의 보도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시사했다.

쌍방울그룹은 18일 호소문을 통해 최근 진행된 압수수색과 관련 이재명 의원의 변호사비 대납, 대장동 사건 연루 및 조직적인 증거 인멸 보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쌍방울그룹 본사 전경 [사진=쌍방울]

쌍방울그룹은 "이재명 의원과의 특별한 관계 등의 보도는 전혀 사실무근으로, 추측성 보도에 유감을 표한다"며 "명백한 허위 사실임에도 마치 사실인양 보도되는 것이 안타깝다"고 전했다.

이어 "검찰 측 영장에 따르면 시세조종과 주가조작에 대한 혐의는 없었으며 대장동과 변호사비 대납 건도 포함돼 있지 않았다"며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하지도 않았고 검찰 수사에 성실하게 임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추측성 허위보도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통해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쌍방울그룹은 이번 압수수색에서 전환사채 등 거래 시 문제가 없었는지 등에 대해 조사를 받았으며 시세조종, 즉 주가조작과 관련된 혐의는 일절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쌍방울그룹은 영장에 적시되지 않은 시세조종이나 주가조작과 관련된 혐의로 확대 재생산돼 보도되고 있는 점, 증거인멸 등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는 점에 대해 강력한 대응을 시작했다.

쌍방울그룹은 "허위 사실이 확대 재생산되는 과정에서 기업 활동이 크게 위축되고 있다"며 "이는 회사는 물론 일부 소액주주들에게까지도 피해가 발생되는 부분이라 앞으로 이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shj1004@newspim.com

쌍방울, "쌍용차 인수전, 끝까지 간다"...인수제안서 제출
쌍방울, '시세 조정 의혹'으로 검찰 압수수색
쌍용차 인수전에 쌍방울 재도전...KG그룹·쌍방울 2차전
쌍방울 "쌍용차 인수전 입찰담합 유감...가처분신청 낸다"
쌍용차 인수전 3파전 압축...KG그룹·쌍방울·이앨비엔티 경쟁
쌍용차 매각작업 속도전…경쟁입찰, 쌍방울-KG 2파전 예상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