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한미약품 백혈병 혁신신약, 임상서 "완전관해" 확인
2022/11/14 14:30 뉴스핌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한미약품(128940)의 급성골수성 백혈병(AML) 치료 혁신신약(HM43239)을 투여한 다양한 돌연변이 환자군에서 '완전관해(CR)' 사례가 잇따라 확인됐다.

14일 한미약품에 따르면 한미약품 파트너사 앱토즈는 지난 3일(한국시각) 진행한 '키 오피니언 리더(KOL)' 웨비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한미약품]

앱토즈는 "재발성 또는 불응성 급성골수성백혈병(AML) 환자 대상 글로벌 1/2상 결과 HM43239의 다양한 용량(80, 120, 160mg) 투여군 모두에서 완전관해 사례를 확인하는 등 성공적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앱토즈는 이 연구의 상세 내용을 다음달 10일부터 13일까지 미국 LA에서 열리는 제64회 미국혈액학회(ASH)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HM43239는 골수성 악성 종양에서 작용하는 주요 키나아제(kinases)를 표적하는 1일 1회 투여하는 경구용 골수키놈억제제(MKI)다. 미국 FDA로부터 패스트트랙 개발 의약품(지난 5월)과 희귀의약품(2018년)으로 지정됐다.

앱토즈는 이번 임상의 성공적 결과에 따라 향후 단일투여 요법과 병용투여 요법 확장임상도 계획하고 있다.

syu@newspim.com

한미약품, 면역항암 혁신신약 국가신약개발 과제 선정
중국발 호실적…한미약품, 3분기 누적 매출 1조원 육박
한미약품, 스위스 바젤에 오픈이노베이션 센터 구축
한미약품 첫 글로벌 신약 '롤베돈' 미국 판매 개시
한미약품, 폐암 신약 '포지오티닙' 美 승인 불발 가능성 커져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