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코스피 조정에 인버스ETF 수익률 '반등'
2017/08/03 16:31 한국경제
코스피지수가 조정을 받으면서 증시 하락에 베팅하는 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 ) 수익률이 반등하는 흐름을 나타냈다. 3일 펀드평가업체 제로인에 따르면 최근 1주일간(2일 종가 기준) 지수를 역방향 으로 추종하는 인버스 ETF의 수익률이 1% 안팎을 기록했다. 해당 기간 KOSPI20 0 및 KOSPI200선물 지수를 역방향으로 추종하는 인버스 ETF 10개의 평균 수익률 은 1.36%로 집계됐다. 코스피지수가 지난달 25일 장중 사상 최고치(2453.17)를 경신한 후 쉬어가는 흐 름을 나타내면서 인버스 ETF가 상대적으로 양호한 성적을 낸 것으로 풀이된다. 해당 기간 코스피지수는 주도업종인 정보기술(IT)주의 가격 부담 우려와 원&m iddot;달러 환율 하락, 북한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 부각 등으로 조정을 받아 2 420선으로 후퇴했다. 특히 추종지수 하락분의 약 2배를 수익으로 얻도록 설계된 레버리지 인버스 ET F의 수익률이 1%대 후반을 기록하며 돋보이는 성과를 거뒀다. 가장 양호한 성과를 낸 인버스ETF는 키움투자운용의 '코세프(KOSEF) 200선 물인버스2X'로 1.81%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타이 거(TIGER) 200선물인버스'와 한화자산운용의 아리랑 200선물인버스2X' 도 1.79%의 수익을 내 뒤를 이었다. 코스피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8개월 연속 상승하면서 이들 인버스 ETF는 올해 부 진한 성적을 면치 못했다. 최근 6개월간 KOSPI200 및 KOSPI200선물 지수를 역방 향으로 추종하는 인버스 ETF의 평균 수익률은 -21.35%를 기록했다. 최근 1달간 (평균 수익률 -2.48%)도 손실을 내 투자자들의 애를 태웠다. 한편, 최근 인버스 ETF 투자자들은 점차 줄고 있는 분위기다. KOSPI200 및 KOS PI200선물 추종 인버스 ETF 10개 종목의 합산 순자산총액은 지난달 초 대비 15 20억원 감소한 2조2857억원으로 집계됐다. 과거 6년간의 박스권 장세를 예상하 고 인버스 ETF에 투자했으나 코스피지수가 2400선을 돌파하는 과정에서 손실을 입은 투자자들이 손절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