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동아쏘시오, 1분기 적자는 일시적…2분기부터 정상화될 것”
2022/05/06 09:11 한국경제
동아쏘시오홀딩스가 올 1분기에 영업적자를 냈다. 증권가는 일시적으로 마케팅
비용이 증가한 것이 원인이라며 2분기 이후에 정상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6일 신한금융투자는 동아쏘시오홀딩스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5만원을, 상상인증권은 투자의견 ‘중장기 주가상승’ 및
목표주가 16만원을 각각 유지했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1분기에 매출 2233억원과 영업손실
2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2%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적자전
환했다.

신한금융투자는 주요 자회사들이 코로나19 이후의 고성장을 위해 1분기에 선제
적으로 비용을 집행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동아제약은 광고 선전비와 판촉비 등
을 포함한 판매관리비로 전년 동기 대비 33.4% 많은 124억원을 지출했다. 동아
제약의 1분기 영업이익은 13.7% 줄어든 51억원이었다.

지난해 4분기부터 연결 재무제표에 편입된 위탁개발생산(CDMO) 자회사 에스티젠
바이오는 34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용마로지스는 물류비 증가로 인한 원가율 상
승으로 12억원 적자를 보였다.

장세훈 연구원은 “1분기 아쉬운 실적은 이익 구조 훼손이 아닌 선제적인
비용 집행이 원인”이라며 “자회사인 동아제약은 판매관리비가 정
상화되며 큰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상상인證 “박카스
가격인상 효과 2분기부터 기대”
상상인증권은 2분기부터 나타날 박카스 가격인상 효과를 기대했다. 동아제약은
지난해 11월 박카스 가격을 약 10% 인상했다. 올 1분기 박카스 매출은 작년 1
분기보다 4.8% 증가한 460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부터는 가격인상 효과가 본격
적으로 나타날 것이란 관측이다.

에스티젠바이오는 분기별 변동성에 의해 1분기 적자를 기록했지만 적자폭이 줄
고 있으며, 2022년 흑자전환할 것으로 예상했다. 8000ℓ의 배양기(바이오리액터
)를 보유했으며, 올해 1000ℓ를 증설할 계획이다. 2022년 예상 매출은 450억원
에 근접할 것으로 봤다.

내년 혹은 2024년에 동아에스티가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를 상업화하면 위탁생산 매출이 크게 성장할 것이란 전망이다.

하태기 연구원은 “9만~11만원 사이에서 횡보 중이던 주가는 동아제약 및
에스티젠바이오에 대한 기대로 박스권 상단인 11만원 내외로 올랐다”며
“2분기 또는 3분기부터 실적 개선이 확인되면서 주가의 단계적 상승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