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그린플러스, 총 52억원 규모 국내외 스마트팜 신축 계약 연이어 체결
2022/07/14 14:03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그린플러스(186230)는 국내 청년 스마트팜과 일본 스마트팜 수출 계약을 연이어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북 전주, 전남 나주 토마토 재배(각 16억원, 17억원) 스마트팜과 일본 시즈오카현 스마트팜(2억엔) 신축 계약을 통해 총 52억원을 수주했다.

국내 청년 스마트팜으로는 올해 전북 김제, 경북 상주, 충남 논산에 이어 4, 5번째 계약이다. 차별화된 기술과 전략으로 그린플러스는 올해 청년 스마트팜 15건의 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는 스마트 농업을 선도, 확산하기 위해 2018년부터 5년간 약 3800억원을 투자했다.

2020년부터는 스마트팜 혁신밸리조성, 스마트팜 청년창업지원 등 지자체 및 농협을 통해 스마트팜 산업 육성 정책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이에 발 맞추어 농촌지역 자치단체들은 청년 농부를 육성하기 위해 농지 임대료 지원, 귀농사관학교 교육생 모집, 청년 후계농 영농 지원 대상자 선정 등을 통해 스마트팜 청년창업지원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

해외 진출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일본 시즈오카현 16,105㎡(4872평)에 조성될 스마트팜은 파프리카를 재배하게 된다. 그 동안 그린플러스 해외 수출 부문에서 많은 비중을 차지했던 일본 시장이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잠시 정체되어 왔으나 이번 계약을 계기로 수출 재활성화가 기대된다.

그린플러스 는 "올해 국내외 특허 9건을 등록했고 지속적인 연구, 테스트를 통해 최적의 스마트팜을 공급하여 국내 미래 농업을 책임질 청년 농업인들이 다양한 작물을 성공적으로 재배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며 "해외 진출 확대를 위해서 각 나라의 기후와 환경에 맞는 스마트팜을 개발하여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00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