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제노포커스 자회사 지에프퍼멘텍, 작년 영업이익 315% 증가
2022/03/29 10:23 한국경제
제노포커스의 자회사 지에프퍼멘텍은 지난해에 매출 161억원, 영업이익 37억원 을 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160%와 315% 증가한 수치다. 지에프퍼멘텍은 제노포커스가 2017년 인수했다. 제노포커스의 미생물 개량 기술 과 생산최적화 기술을 접목해 2019년 흑자전환 후 성장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2021년 미생물 기반 화장품 소재 단일 품목으로 매출 100억원을 초과 달성했다 . 지에프퍼멘텍에서 생산하는 파이토스핑고신은 피부 각질층에 세라마이드의 주 요 구조로 존재하는 스핑고리피드의 일종이다. 피부 표피에서 세라마이드와 함 께 피부세포의 성장 증식, 피부 항상성 유지 등의 역할을 한다. 아토피 같은 만 성염증을 동반하는 피부질환에 효과적이고, 항균작용이 탁월해 코스메슈티컬 소 재로 각광받고 있다고 했다. 지에프퍼멘텍은 파이토스핑고신을 천연 유래 미용·헬스케어 소재 사업에 집중하는 글로벌 A사에 5년 간의 독점 공급계약 체결하고 납품 중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또 2020년 유치한 투자자금을 활용해, 160t 규모의 발효생산 시 설을 2021년에 완비했다. 추가 투자 없이 영업현금흐름의 본격적인 확대를 예상 하고 있다. 이와 함께 대량 발효 생산에 성공한 칼슘대사 조절 '비타민K2'(메나퀴 논-7)의 마이크로캡슐화 생산설비를 갖췄다. 확대되는 수요에 대응하고자 초임 계 추출 설비를 확충·준공했다. 생산 제품은 전량 건강기능식품 선도기 업으로 수출하고 있다고 했다. 조만간 국내 고시형 비타민 승인도 기대하고 있 다. 지에프퍼멘텍은 모회사인 제노포커스와의 협력을 통한 기반 기술을 강화함과 동 시에 외부 산학연 기관들과의 유망 소재 발굴을 지속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 했다. 한민수 기자 ⓒ 한국경제 & hankyung. 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