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골프산업 구조적 성장 시작"…골프존·크리스에프앤씨 최고가
2021/12/01 18:15 한국경제
[ 서형교 기자 ] 국내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인 프로야구. 관중이 가장 많 았던 해는 2017년이다. 그해 전국 야구장을 찾은 관객은 총 840만 명이었다. 작 년과 올해는 그 인기가 골프로 옮겨갔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다. 입장객만 보면 알 수 있다. 골프장 입장객(연인원 기준)이 올해 4000만 명을 넘을 것으로 업 계는 예상하고 있다. 기존 골프 인구에 더해 2030세대가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을 못가자 골프장으로 향했다. 골퍼들은 골프용품, 골프웨어 등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올해 골프 관련주들을 급등케 한 힘이었다. 골프를 테마로 한 상장지 수펀드(ETF)도 등장한다. 시장에서는 골프산업의 성장이 계속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2030 골프 인구의 증가가 골프산업의 구조적 성장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얘기다. 골프 열풍에 관 련주 강세 23일 국내 골프웨어 시장 점유율 1위 업체 크리스에프앤씨는 8.84% 오른 4만98 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면서 5만원대 진입을 눈앞에 뒀다 . 한 달 새 14.73% 상승했다. 연초 대비로는 92.84% 급등했다. 이 회사는 일본 의 ‘파리게이츠’와 ‘마스터바니’, 미국의 ‘핑& rsquo;, 스코틀랜드의 ‘세인트앤드류스’ 등 해외 브랜드와 라이선 스 계약을 맺고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다. 스크린골프 전문업체인 골프존은 최근 한 달 동안 28.56% 뛰었다. 같은 기간 골 프장 관련주인 골프존뉴딘홀딩스는 16.88% 상승했다. 골프 관련주 강세는 2030세대를 주축으로 한 골프 인구 확대 결과로 풀이된다. 40~50대 남성 전유물로 여겨지던 골프에 젊은 층이 뛰어들면서 산업이 구조적 으로 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국내 골프 인 구는 515만 명으로 추정된다. 2009년(293만 명) 이후 12년 만에 75.8% 증가했다 . 2030세대 골프 인구의 성장세는 더 가파르다. 올해 2030세대 골프 인구는 지 난해보다 34.7% 늘어난 115만 명에 달한다. KB증권은 ‘2022년 잭팟을 터뜨릴 테마 5선’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 서 골프를 수소·세포치료제·의료기기·우주항공과 함께 유 망 테마로 꼽았다. ETF 상장…수급 확대 기대 골프 열풍이 뜨겁게 부는 가운데 국내 최초로 골프를 테마로 한 ETF도 출시된다 . NH아문디자산운용은 ‘HANARO Fn골프테마’ ETF를 24일 상장한다. 이 상품은 ‘에프앤가이드 골프테마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ETF 다. 기초지수 구성 상위 종목으로 카카오게임즈(14%), 코오롱인더(13%), 이마트 (10%), 카카오(9%), 골프존(8%) 등을 담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자회사인 카카 오VX를 통해 스크린골프 사업을 하고 있다. 코오롱인더는 골프웨어 브랜드를 다 수 갖고 있고, 이마트는 자회사를 통해 골프장·골프용품 사업에 진출했 다. 지난달 메타버스 테마 ETF 상장 이후 관련주가 급등한 것처럼 골프 ETF 상 장은 관련주 수급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밸류에이션 부담 작아 일각에서 제기하는 위드 코로나로 인한 골프산업의 성장 둔화 우려가 과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국내 골프산업이 코로나19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성장했지만, 위드 코로나가 골프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설명이다. 김현빈 NH아문디자산운용 ETF전략 팀장은 “해외여행이 자유로워지면 국내 골프 장 수요가 일부 해외로 분산될 수 있다”면서도 “신규 골퍼 증가로 골프용품, 골프웨어, 스크린골프 관련 수요는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했 다. 골프존은 위드 코로나 이후 스크린 골프장 영업시간 제한 완화로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골프존의 올해 연간 영 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전년 대비 129.2% 급증한 1182억원이다 . 내년과 2023년에도 영업이익이 각각 15.3%, 10.9% 증가할 것으로 증권사들은 보고 있다. 최근 주가가 많이 올랐지만 실적이 뒷받침되기 때문에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 가수준) 부담도 작다. 골프존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11.1배 수준 으로 지난 7월(12.6배)보다 낮다. 크리스에프앤씨의 12개월 선행 PER은 7.5배로 7월(8.8배)보다 내려간 상태다. 브랜드 의류업체 평균(20.4배)에 비해선 한참 낮다. 서형교 기자 ⓒ 한국경제 & hankyung. 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