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지노믹트리, 1Q 매출 252억원..."사상 최대" 실적
2022/05/12 09:32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바이오마커 기반 체외 암 조기진단 전문기업 ㈜지노믹트리(228760)(대표이사 안성환)가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252억원, 영업이익 141억원, 당기순이익 126억원을 달성한 1분기 실적을 12일 공시했다.

연결기준 1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137배 증가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흑자를 달성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 같이 좋은 실적은 지노믹트리가 지분 94.8%를 보유한 자회사 '프라미스 다이아그노스틱스'(미국 캘리포니아주 어바인 소재)'가 이끌었다. '프라미스 다이아그노스틱스'는 얼리텍 대장암과 방광암 진단제품의 미국내 상용화 임상시험을 위해 필요한 클리아 랩(CLIA Lab)과 CAP 인증을 획득했다. 이를 바탕으로 작년 11월 미국 전역에 대한 COVID-19 검사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기관으로 등록을 할 수 있게 됐으며, 해당 검사서비스로 올해 1분기에 약 250억원의 매출이 발생했다.

자회사 실적이 반영되지 않은 별도기준 매출액도 2억2천만원을 달성해 작년 동 분기 대비 약 300% 성장했다. 2019년부터 국내 진단 서비스를 시작한 지노믹트리의 '얼리텍?(Early Tect?)' 대장암 검사 서비스 매출이 본격적으로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회사 측은 얼리텍? 대장암 검사에 대한 인지도가 기업건강검진 영역에서 가파르게 향상되고 있으며, 일반인들 층에서도 저변이 확대되고 있어 빠르게 관련 서비스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노믹트리의 '얼리텍?' 대장암 검사는 DNA의 메틸화를 바이오마커로 활용해서 암을 진단하는 서비스로 대변 1~2g 만으로 대장암 진단 및 용종 유무를 확인할 수 있는 진단법이다. 검사 전날 밤부터 금식 및 장세척제를 마셔야 하는 등 번거로웠던 기존 대장 내시경 검사법 대비 간편하게 대장암 검사를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검사 정확도의 척도라고 할 수 있는 민감도와 특이도가 90% 이상이며, 검체 분석을 통해 8시간 이내에 검사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그 동안 임상의들과 검진 대상자들이 실제 얼리텍? 대장암 검사법으로 대장암 조기진단에 활용한 데이터들이 축적되면서 얼리텍?에 대한 정확도 및 검진 신뢰도가 많이 쌓였고, 편의성 측면에서도 만족도가 높다"며 "올해부터는 얼리텍? 검사 서비스가 국내외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어 연간으로도 사상최대 실적 달성이 가능할 전망이다."고 밝혔다.

 

ssup82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