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대우건설 컨소시엄,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비전 발표
2022/07/18 10:57 한국경제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활용방안에 대한
방향을 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지난 16일까지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대한
민국 드론·UAM 박람회'에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 휴맥스모빌리티,
아스트로엑스 등과 함께 참여해 향후 UAM이 국내에 보급될 경우 사업의 방향성
과 미래비전 등을 발표했다.

이번 박람회에서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와 아스트로엑스가
개발 예정 기체의 모델링과 전시를, 휴맥스모빌리티, 휴맥스EV는 기체 배터리
충전기,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 운영 계획을, 대우건설은 UAM의 공항 역할을 담
당하는 버티포트에 대한 계획을 각각 선보였다.

특히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박람회 전시를 통해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K-UAM이 어
떻게 발전할 수 있는지에 대한 로드맵을 발표하며 장기적인 미래비전을 선보였
다. 이 로드맵에서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UAM이 △섬 지역 간의 연계 수단 △UA
M 관광산업 △특수목적형 UAM △도심 연계 등 4개 방향으로 운영 가능하다고 제
시했다.

향후 대우건설은 UAM 운영 로드맵의 기초라 할 수 있는 버티포트 분야에서 설계
및 시공을 담당할 계획이다. UAM의 공항이라 할 수 있는 버티포트는 간헐적으
로 운용되는 건물의 옥상 헬기장과는 다르게 높은 빈도의 사용성을 견딜 내구성
과 충전 시스템 도입이 필수적이다. 이착륙 시의 풍환경 평가와 더불어 섬 지역
버티포트에 대한 모듈러 시공방식 적용 및 경제성도 함께 고려해야 하는 다양
한 분야의 경쟁력을 확보해나가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우리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 환경에 맞는 UAM 기체 개
발 및 운영 로드맵을 만들어가며 K-UAM 사업의 미래비전을 선도하고 있다"
;며 "향후 항공 분야 신사업 진출과 투자사들과의 시너지를 통해 미래항공
모빌리티 산업 발전에 앞장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