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클리노믹스 "전략적 M&A 통한 암 조기진단 사업화 신속 추진"
2022/11/10 11:13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클리노믹스(352770)는 '프로머(PROMER)' 기술을 기반으로 조기진단 및 동반진단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비상장 기업인 누리바이오를 인수하여 혈액 기반의 암 조기진단, 모니터링 및 동반진단 시장 개척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클리노믹스는 이번 전략적 투자를 통해 '누리바이오'의 지분 28.4%를 확보해 최대주주로 등극한다고 10일 밝혔다. 

누리바이오가 자체 개발한 '프로머(PROMER)' 기술은 현재 RT-PCR 기반 유전자 분석에 대세로 자리잡은 "택맨(Taq Man)" 기술을 대체할 수 있는 기술이다. '프로머(PROMER)' 기술은 프라이머(Primer)와 프로브(Probe, 탐침자)과 결합된 형태로 기존의 "택맨(Taq Man)"과 구조적 차별성을 가지고 있다. 또한 마이크로 RNA(miRNA)와 점돌연변이(Point mutation)와 같은 짧은 염기 서열을 분석, 검출하는데 큰 장점을 가지고 있다. '프로머(PROMER)'는 DNA/RNA가 혼합된 하이브리드(hybid) 구조로 설계가 되어있어서, 기존의 방법보다 민감도, 특이도 성능이 향상된 기술이다. 즉, 소량의 혈액으로도 암을 비롯한 다양한 질병의 조기진단과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양사는 이미 2년 전부터 조기진단 및 동반진단 분야에서 기술협력을 통해 선도적인 기술을 개발해오고 있다. 조기진단 분야에서는 누리바이오의 프로머 기술에 기반한 miRNA 탐색 능력, 그리고 클리노믹스의 강점인 Bio-informatics 기술에 기반한 분석 능력을 융합하여 상당한 성과를 내고 있다. 현재 국내 여러 병원들과 협력하여 1차 연구자 임상시험을 마무리하였으며, 폐암, 췌장암, 대장암 등의 주요 암의 조기진단이 가능하며 매우 높은 정확도를 보이고 있다. 특히 폐암, 췌장암은 초기 증상이 거의 없고 현재까지는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방법도 마땅치 않아서 많은 환자가 3~4기에 발견되기 때문에 사망률이 대단히 높은 암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혈액을 통해 폐암, 췌장암에 대한 조기진단 방법이 상용화될 경우 그 시장성은 폭발적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연구 성과를 기반으로 양사는 현재 탐색 및 허가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암 동반진단/모니터링 분야에서도 양사는 혈액 및 조직을 이용한 암 동반진단/모니터링 분야 제품을 개발하고 있으며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폐암 환자 중 가장 많이 나타나는 EGFR 변이의 경우 이미 혈액 및 조직에서 우수한 정확도를 나타내는 연구용 제품 개발을 완료하였으며, 임상시험 및 인허가를 통해 2025년 발매할 예정이다. 이러한 동반진단 제품은 국내 허가를 받기 전이라도 해외 판매가 가능하여 2024년부터 해외 매출이 기대되며, 클리노믹스는 기존 동반진단 영업망을 활용한 영업적 시너지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금번 클리노믹스의 누리바이오 인수는 전액 제3자 배정방식의 유상증자로 진행되며, 누리바이오의 기존 투자자들도 클리노믹스 참여에 대한 시너지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여 클리노믹스에 대한 신주발행시 기존보다 20% 할인된 인수가격으로 발행되는 부분에 동의했다. 이번 투자자금은 누리바이오의 R&D 및 암 조기진단, 동반진단 기술개발 등에 투자되어, 상품개발 속도를 현격하게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클리노믹스는 "이번 전략적 투자 진행으로 프로머(PROMER) 기술역량 확보를 통해 암 조기진단 제품 개발을 가속화하고 췌장암, 폐암 등 진단상품 확대를 도모하여 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며 "양사의 기술 및 인력 활용의 효율성을 높이고 연관사업의 공동투자 진행을 통해 사업적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로고=클리노믹스]

 

00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