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동시 상장' 액티브 ETF 8종, 한달 수익률 보니…
2021/06/29 02:54 한국경제
[ 구은서 기자 ] “자산운용사들이 상장지수펀드(ETF)의 링에 올랐다.&r dquo; 지난달 25일 주식형 액티브 ETF 8종목이 동시 상장되자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자 산운용사 간 ‘진검승부’에 관심이 쏠렸다. 액티브 ETF는 기초지수 를 단순 추종하는 패시브 ETF와 달리 각 운용사의 투자 전략에 따라 성적이 갈 린다. 라임·옵티머스 사태로 사모펀드 시장이 위축되면서 운용사들은 E TF 경쟁력 강화에 사활을 걸고 있다. 한날한시에 출격한 액티브 ETF 8개 중 이달 25일까지 한 달 수익률이 가장 좋은 건 삼성자산운용의 KODEX K-미래차액티브다. 이 기간 10.38% 올랐다. 동시 상 장한 액티브 ETF 중 비슷하게 전기자동차 관련 기업 등에 투자하는 네비게이터 친환경자동차밸류체인액티브(8.61%), TIGER 퓨처모빌리티액티브(8.43%) 등을 앞질렀다. BBIG(배터리·바이오·인터넷·게임) 분야에서는 미래에셋자 산운용과 타임폴리오자산운용이 정면 대결을 펼치고 있다. 최근 한 달간 수익률 은 TIGER 글로벌BBIG액티브가 7.8%로 타임폴리오 BBIG액티브(5.15%)를 제쳤다. 여의도에서는 액티브 ETF와 패시브 ETF 간 승부에도 이목이 쏠린다. 신재생에너 지의 경우 ‘지수 수익률+α’를 목표로 하는 액티브 ETF가 패 시브 ETF는 물론 코스피지수 상승률에 뒤처지는 굴욕을 맛봤다. KODEX K-신재생 에너지액티브는 이달 25일까지 한 달간 4.15% 올라 미래에셋자산운용이 3월 상 장한 패시브 ETF인 TIGER Fn신재생에너지(10.83%) 수익률의 절반에 못 미쳤다. 각각 에프앤가이드의 K-신재생에너지 플러스지수, 신재생에너지지수를 기초지 수로 삼았다. 이 기간 코스피지수 상승률은 5.04%였다. 원자력발전과 수소가 결정적으로 운명을 갈랐다. 25일 기준 TIGER Fn신재생에너 지 구성 종목 중 비중이 제일 큰 건 두산중공업과 두산퓨얼셀이다. 각각 10.53 %, 10.47%를 차지한다. 두 종목은 이 기간 68.4%, 21.1% 올랐다. KODEX K-신재 생에너지액티브도 두 종목을 담고 있지만 비중이 각각 1%에 못 미친다. 최대 비 중을 차지하는 건 씨에스윈드(8.18%)인데 이 기간 4.1% 오르는 데 그쳤다. 그다 음으로 비중이 높은 한화솔루션은 2.1% 상승했다. BBIG에서는 TIGER 글로벌BBIG액티브의 수익률이 7.8%로 BBIG 패시브 ETF인 TIG ER KRX BBIG K-뉴딜 ETF(6.04%)와 타임폴리오의 BBIG액티브(5.15%)를 앞질렀다 . 액티브 ETF를 둘러싼 운용사 간 승부의 결과는 연말께나 돼야 확인 가능하다는 말도 나온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액티브 ETF는 지수 성과를 웃도 는 성적을 내는지 보려면 최소 6개월 이상 운용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 다. 액티브 ETF에 돈이 몰려들면서 신영자산운용 등 다른 자산운용사도 액티브 ETF 출시를 준비 중이다. 액티브 ETF 8종의 한 달 거래대금은 3086억2400만원 에 달했다. 구은서 기자 ⓒ 한국경제 & hankyung. 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