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종목토론카테고리

게시판버튼

게시글 제목

현대약품 R&D 비율, ‘꼼수’일까 ‘신의 한 수’일까

작성자 정보

사또

게시글 정보

조회 1,069 2020/10/19 08:45

게시글 내용

http://www.medicopharma.co.kr/news/articleView.html?idxno=56703


총매출 vs 일부만원칙과 현실 사이금감원 딜레마

광동·유한·휴젤·콜마 등 연구개발비 비율 대폭 상승할 듯

 

현대약품은 지난 상반기 R&D 비율을 산정하는 과정에서 기준을 의약품매출로만 한정했다. 이 때문에 사업보고서상의 2019년과 반기보고서에서의 2019년 전기 R&D 비율이 서로 달랐다.

 

이 회사의 2019R&D 비율은 총매출액으로 산정하면 9.24%였다. 하지만 기준을 의약품매출로 바꿔 계산하면 11.38%로 올라갔다. 2% 이상 연구개발비 비중이 늘어난 셈이다. 지난 2018년도 역시 2% 넘게 R&D 비중이 높아졌다.

 

현대약품이 연구개발비 비중을 계산하는 셈법은 올해도 마찬가지였다. 이 회사의 R%D 비율은 의약품매출 기준으로 7.56%였지만, 총매출로 계산했을 땐 6.23%로 낮아졌다.

 

만약, 현대약품이 R&D 비율을 높여 투자자에게 알리고자 했다면 이는 신의 한 수가 된 셈이다.


(중략)


금융감독원 공시심사실 관계자는 회사가 의약품 부문의 매출액을 별도 계산하고 기준에 대한 근거만 명시한다면 총매출을 기준으로 연구개발비 비율을 계산하지 않더라도 공시 규정상 문제가 없다면서도

게시글 찬성/반대

  • 0추천
  • 0반대
내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유출되었다? 자세히보기 →

운영배심원의견

운영배심원 의견?
운영배심원의견이란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댓글목록

댓글 작성하기

댓글쓰기 0 / 1000

게시판버튼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