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종목토론카테고리

게시판버튼

게시글 제목

협상은 어렵다

작성자 정보

세자

게시글 정보

조회 44 2022/06/18 21:50

게시글 내용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전선에서 하루에 최다 500명에 달하는 우크라이나 군인이 목숨을 잃고 있다고 우크라이나 정부 당국자가 밝혔다. 이달 초부터 5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의 대(對) 러시아 협상 대표인 데이비드 아라카미아 의원은 매일 1000여명에 달하는 우크라이나군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사자 수는 매일 200~500명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달 1일까지만 해도 자국군 전사자가 하루 60~100명이라고 밝혔다. 15일만에 5배나 증가했다는 의미다.
아라카미아 의원은 우크라이나군이 효율적으로 전투를 치르면서 러시아군도 심각한 손실을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을 방문한 아라카미아 의원은 대규모 인명피해에도 병력 충원은 가능하다며 무기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크라이나는 지금까지 100만명을 모병했고, 추가로 200만명을 모병할 여력이 있다"며 "우리가 부족한 것은 21세기 최대의 전투에서 러시아에 맞설 무기와 탄약"이라고 말했다.
아라카미아 의원은 "부차나 마리우폴 등지에서 러시아군이 저지른 전쟁범죄 탓에 국내적으로 협상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있지만 전쟁은 '타협'을 통해 마무리돼야 한다"며 "지금은 우리의 협상력이 상당히 약한 만큼 이 상태로는 협상 테이블에 앉을 수 없고 어떤 식으로든 상황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게시글 찬성/반대

  • 0추천
  • 0반대
내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유출되었다? 자세히보기 →

운영배심원의견

운영배심원 의견?
운영배심원의견이란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댓글목록

댓글 작성하기

댓글쓰기 0 / 1000

게시판버튼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