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종목토론카테고리

게시판버튼

게시글 제목

추가 상승 가능종목 차트분석

작성자 정보

평민

게시글 정보

조회 3,336 2000/11/13 19:23

게시글 내용

※ 아래의 종목 차트분석은 기술적 분석과 저의 주관적인 사견이 많이 들어간 분석내용이므로 참고자료로만 활용하시기 바라며, 아래의 분석자료는 주변 변수로 인하여 오차가 생길수도 있습니다. 아일인텍 - 13일 큰폭으로 상승해주었습니다. 최근들어 거래량이 대량 증가하면서 금일도 큰폭으로 상승했습니다. 11월 7일에 단기 상승에 따른 조정으로 이틀연속 큰폭 하락했습니다. 그리고 재차 반등을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네여... 일단 지금의 상승세를 보면, 20일선이 60일선을 둟고 올라와주었으며 그로 인해 20일선에서 지지 받으며 반등해주는 모습입니다. 단 5월경에 크게 급락을 한적이 있어서 그곳이 부담되는 매물대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아보입니다. 그러나 현 시점에서만 주가를 본다면 추가상승의 여력은 남아있다고 분석됩니다. 아이케이 - 주가를 올리던 세력(큰세력)이 미처 다 털지 못하고 주가가 급락을 했습니다. 그래서 다시한번 급등할 소지가 있어 보이며, 지금은 지지선을 형성후 일단 횡보를 보일 모습입니다. 이러한 종목은 관심권에서 필히 보아야 할종목이라 생각합니다. 지금 매매하기에는 다소 리스크가 있으므로 매수는 자제하면서 관심권에서만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쌍용양회 - 4년동안의 주가를 보면 지금 가격대가 최저점인것을 알수 있습니다. 쌍용양회가 자생을 하기 위해서 자구방안등을 계속 추진중에 있어 낙폭과대에 따른 반발매수세로 반등을 기다려 매매할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일단 지금 가격대가 최저점이라는 것을 참고해서 쌍용양회의 자구방안을 지켜보면서 소량 매수로 매매를 하시면 좋은 결과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해성산업 - 전에 세력관리주라고 한적이 있습니다. 이종목의 특이점은 주가가 상승하기 시작할때 거래량이 소폭 증가하며 단기매매로 물량 털고 나올때 대량 거래량을 증가시키는 것을 확인할수가 있습니다. 이러한 주가의 추이를 참고하여 단기 매매하시는데 활용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꽤 오랜기간 큰 시세한번 없이 횡보를 이어왔다는 것도 참고하시어 중장기간 관심권에 두고 보시면 나중에 좋은 시세 낼때 기회를 잡을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웨스텍코리아 - 추세상승주입니다. 점차 추세가 상승추세로 가려는 성향이 강한 모습입니다. 이수세라믹 - 이수세라믹도 세력관리주로서 전일에 걸쳐서 13일도 거래량이 증가하면서 13일 상한가를 실현햇습니다. 당분간은 추가상승의 여력이 있어 보이지만... 12000원에서 15000원대에서 매물대가 기다리는 모습입니다. 블루코드 - 대량 거래량을 수반한 13일 상한가 추세는 아직 꺽이지 않은 모습이며 하락추세는 이미 탈피한 모습이며 추가적인 상승여력도 가능해 보이는 모습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익스팬전자 - 20일선 이동평균선이 아슬아슬하게 60일선을 돌파한 모습이며 주가도 20일선에서 지지 받는 모습입니다. 화요일과 수요일에는 추가 상승을 해주어야 하는 모습이며, 화요일 또는 수요일 큰폭 하락이 있다면 이번 골든크로스는 별 의미가 없게 됩니다. 그러므로 화요일경에 견조한 +권을 지켜준다면 아직도 추세는 살아있다고 할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라콤 - 추세전환 시도중입니다. 그러므로 아직까지는 이렇다할 확신을 줄수있는 매기는 보이지 않는 모습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 간단한 몇종목 차트분석을 해보았습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게시글 찬성/반대

  • 0추천
  • 0반대
내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유출되었다? 자세히보기 →

운영배심원의견

운영배심원 의견?
운영배심원의견이란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댓글목록

댓글 작성하기

댓글쓰기 0 / 1000

게시판버튼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