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종목토론카테고리

게시판버튼

게시글 제목

오늘의 매매동향

작성자 정보

세자

게시글 정보

조회 656 2024/06/11 20:52
수정 2024/06/11 22:00

게시글 내용

외국인 매수                             8,481주 (제이피 모간 매수 6,724주)



개인 매도                              24,489주



기관 매수                               8,382주(증권 매수 8,685주 사모펀드 매도 303주)



기타법인 매수                          7,626주 



프로그램매수                         17,604주



공매도                                    755주 (평균단가 4,104원0



대차체결                                22,169주



대차상환                                 20,246주



대차잔고                              3,399,969주 




내년 3월 이후 공매도 전면재개 검토…금융위 “13일 발표”


13일 민당정협의회, 공매도 제도개선안 확정
전산시스템 완료 뒤 내년 3월 이후 재개 전망
기관 상환기간 연장 제한, 전산시스템 의무화
개인 공매도 담보비율 완화, 처벌·공시 강화도
[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공매도 제도개선 최종안이 13일 발표된다. 내년 3월 이후 공매도를 전면재개하고 공매도 상환 기간·담보 비율 개편, 불법 공매도 처벌 강화 내용이 담길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가운데),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오른쪽)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작년 11월16일 국회에서 공매도 제도개선 민당정협의회가 열렸다. (사진=연합뉴스)

금융위원회는 11일밤 입장을 담은 자료를 통해 “공매도 제도개선 방안은 13일 민당정협의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라며 “세부 내용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공매도 금지·재개와 관련된 사항은 금융위의 의결 사항”이라며 “공매도 재개 시점 등은 현재 정해진 바 없다”고 덧붙였다.

관련해 국회 안팎에서는 당정이 한국거래소의 불법 공매도 중앙차단시스템(NSDS) 구축이 완료되는 내년 3월 이후 현재의 공매도 금지 조치를 전면 해제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기관투자자의 공매도인 대차거래 상환기간을 개인과 똑같은 90일로 제한하고, 이를 연장할 수 있는 횟수를 제한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구체적인 횟수는 금융위 산하 정책자문기구인 금융발전심의위원회에서 결정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개인의 공매도 거래 담보 비율은 기존 120%에서 기관의 대차거래와 똑같은 105%로 낮추는 방안이 검토된다. 공매도 주체인 기관투자자가 스스로 매도 가능 잔고를 전산 관리할 수 있는 자체 잔고관리 시스템과 내부 통제 기준을 의무화하고, 이같은 의무를 어기면 금융당국의 제재를 받는 방안도 거론된다.

불법 공매도로 적발된 경우 최장 10년간 주식 거래를 제한하고 국내 상장회사와 금융회사의 임원 선임 시에도 제한을 두는 방안도 검토된다. 현재 발행량의 0.5%인 공매도 잔고 공시 기준을 0.01% 또는 10억원 이상으로 낮춰 공시 실효성을 높이는 조치도 논의 중이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지난 10일 금융투자협회, 한국거래소와 공동으로 개최한 ‘개인 투자자와 함께하는 열린 토론회’에서 “개인·기관·외국인 투자자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제도 개선 최종안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발표될 공매도 제도 개선안이 조기에 정착하도록 투자자, 증권업계 모두 적극 협력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겹살 2만원 시대…"셋이 먹으면 10만원 훌쩍, 서민 음식 아냐"



삼겹살 150g에 1만7천∼1만9천원…소주 5천원·맥주 6천원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강애란 기자 = "셋이 삼겹살에 소주·맥주 몇 병만 주문해도 10만원은 훌쩍 넘어요."

서울 지역 삼겹살 1인분(200g) 가격이 2만원을 처음 돌파한 가운데 직장인들은 '삼겹살에 소주 한 잔'이 더는 서민 음식이 아니라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통삼겹 1인분 180g에 1만8천원"
[촬영 강애란]

"통삼겹 1인분 180g에 1만8천원"
[촬영 강애란]


11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서울 지역 음식점 삼겹살 1인분(200g) 평균 가격은 지난달 2만83원으로 2만원대에 처음 진입했다.

서울 광화문이나 강남 유명 고깃집에서는 삼겹살 1인분을 150g으로 정하고, 1만7천원에서 1만9천원을 받는다. 200g 기준으로 환산하면 2만원을 넘어 2만5천원대에 이른다.

소주는 통상 1병에 5천원, 고급 식당에서는 6천∼7천원까지 받는다. 맥주도 1병에 통상 6천원을 받고 비싸면 8천원도 받는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직장에 다니는 김모(38)씨는 "이제 동료들끼리 삼겹살에 소주 한잔하자고 말하기도 부담스럽다"며 "남자 두세명이 가면 고기 4∼5인분은 거뜬히 먹는데 술값까지 하면 10만원이 훌쩍 넘는다"고 말했다.

가령 A식당에서 1인분(150g)에 1만7천원인 삼겹살 5인분에 5천원짜리 소주와 6천원짜리 맥주 각 3병을 마시면 12만1천원을 지불해야 한다. 찌개나 냉면을 곁들이면 값은 더 올라간다.

메뉴판 가격을 낮추기 위해 삼겹살 1인분 중량이 130g, 140g인 식당도 있어 1인당 1인분으로는 부족한 경우가 많다.

서울 종로구의 회사에 다니는 노현준(50)씨는 "삼겹살이 너무 비싸져서 그런지 양으로 장난치는 가게들도 있는 것 같다"며 "가격은 그대로인데 양이 줄었는지 1인분이 1인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삼겹살 외식 가격이 워낙 비싸다 보니, 가족끼리 외식을 포기하고 집에서 먹는 경우도 많다.

서울 금천구에 사는 주부 박모(62)씨는 "요즘 오랜만에 가족이 모여도 외식하기가 겁난다"며 "번거롭긴 해도 삼겹살집에 가서 비싸게 주고 먹느니 마트에서 고기를 사다 푸짐하게 구워 먹는 게 낫다"고 말했다.

서울 서초구 방배동 공인중개사 박지영(45)씨도 "네 식구가 식당에서 고기를 먹기에는 물가가 너무 올라버렸다"며 "창고형 마트에 가면 국내산 덩어리 삼겹살이 1㎏당 1만8천원대, 미국산 등심이 1㎏당 8만원대라서 이걸 사다가 직접 손질해 먹는다"고 말했다.

정지연 한국소비자연맹 사무총장 "외식 물가가 전반적으로 급격하게 오르는 상황"이라며 "소비자에게 가해지는 부담이 지나치게 크기 때문에 정부가 세제지원이나 관세 인하 등 쓸 수 있는 카드를 고민해야 하는 시기"라고 말했다.

이어 "가격이 오른 뒤에는 다시 내리기 어렵기 때문에 물가 상승 분위기에 편승해 그동안 억제돼 있던 물가까지 덩달아 오르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래픽] 삼겹살 외식 가격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 11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기준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8개 외식 대표 메뉴 중 삼겹살 외식 1인분(20

[그래픽] 삼겹살 외식 가격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 11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기준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8개 외식 대표 메뉴 중 삼겹살 외식 1인분(200g) 가격은 2만83원으로 처음 2만원을 넘었다. minfo@yna.co.kr



게시글 찬성/반대

  • 5추천
  • 0반대
내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유출되었다? 자세히보기 →

운영배심원의견

운영배심원 의견?
운영배심원의견이란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댓글목록

댓글 작성하기

댓글쓰기 0 / 1000

게시판버튼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