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LX그룹, 한국유리공업 인수 추진…글랜우드PE와 MOU
2021/12/24 23:32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LX그룹(구본준 회장)이 한국유리공업 인수를 추진한다. 국내 판유리 업계 2위인 한국유리공업 인수가 완료되면 LX그룹의 주요 사업인 창호, 새시 등 건자재 분야와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

24일 LX그룹에 따르면 계열사인 LX인터내셔널(001120)은 사모펀드 운용사 글랜우드 프라이빗에쿼티와 한국유리공업 지분 100%를 인수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실사 작업이 이루어진 이후 내년초 최종 인수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구본준 LX홀딩스(383800) 회장 [사진=LX홀딩스]

한국유리공업은 KCC글라스에 이어 국내 판유리 업계 2위다. 국내 판유리 업체 중 가장 빠른 1957년 설립된 이 회사는 '한글라스'라는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IMF 외환위기 여파로 경영난을 겪다 2005년 프랑스 생고뱅에 경영권이 넘어갔고, 2019년 글랜우드PE에 약 3100억원에 매각됐다.

LX그룹이 실사 작업 이후 한국유리공업을 인수하면 그룹의 주요 사업인 창호, 새시 등 건자재 사업(LX하우시스)와의 시너지가 클 것이란 설명이다.

한편, 이번 한국유리공업 인수 추진은 LG그룹에서 완전히 독립한 LX그룹의 첫 인수합병(M&A)이다. LX그룹은 지난 5월 출범한 이후 자산총액 기준 재계순위 50위권에 머무르고 있다. 미래 먹을거리를 향한 '몸집 키우기'의 신성장원 확보는 선결 과제로 꼽힌다.

yunyun@newspim.com

'승부사' 구본준 LX그룹 회장, 소재·부품 새 먹거리 찾는다
구본준 LX그룹 회장, LG그룹과 완전한 계열분리
[특징주] LG, 구본준 LX홀딩스 회장 지분 매각에 7% 급락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