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사진] 2010년 1월 라스베거스 CES의 이건희 전 삼성전자 회장 부부와 딸들
2020/10/25 11:31 뉴스핌
[서울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지난 2011년 1월 당시 이건희 전 삼성전자 부회장이 부인과 딸들과 함께 라스베거스 CES에 참석하고 있다. 2020.10.25 007@newspim.com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
기사바로가기
[사진] 2010년 CES에 참석한 당시 이건희 전 삼성전자 회장 부부와 딸들
2020/10/25 11:31 뉴스핌
[서울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지난 2011년 1월 당시 이건희 전 삼성전자 부회장이 부인과 딸들과 함께 라스베거스 CES에 참석하고 있다. 2020.10.25 007@newspim.com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
기사바로가기
[사진] 2010년 라스베거스 CES에 참석한 당시 이건희 전 삼성전자 회장 부부와 딸들
2020/10/25 11:31 뉴스핌
[서울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지난 2011년 1월 당시 이건희 전 삼성전자 부회장이 부인과 딸들과 함께 라스베거스 CES에 참석하고 있다. 2020.10.25 007@newspim.com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
기사바로가기
[사진] 2010년 1월 라스베거스 CES에 참석한 이건희 전 삼성전자 회장 부부와 딸들
2020/10/25 11:31 뉴스핌
[서울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지난 2011년 1월 당시 이건희 전 삼성전자 부회장이 부인과 딸들과 함께 라스베거스 CES에 참석하고 있다. 2020.10.25 007@newspim.com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
기사바로가기
[사진] 2010년 1월 라스베거스 CES에 참석한 이건희 전 삼성전자 회장 부부와 딸들
2020/10/25 11:31 뉴스핌
기사바로가기
[사진] 기자 질문 받는 이건희 삼성회장
2020/10/25 11:24 뉴스핌
[서울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지난 2012년 1월 12일 당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라스베거스 CES참석 후 입국하며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0.10.25 007@newspim.com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
기사바로가기
[사진] 전경련 이사회에 참석하는 이건희 삼성회장
2020/10/25 11:20 뉴스핌
[서울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지난 2011년 3월 10일 당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전경련 이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0.10.25 007@newspim.com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바로가기
[사진] 이명박 대통령 당선자를 만나러 가는 이건희 삼성회장
2020/10/25 11:17 뉴스핌
[서울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지난 2007년 12월 28일 당시 대통령 당선인 이명박을 만나기 위해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이 전경련 건물에 도착했다. 2020.10.25 007@newspim.com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
기사바로가기
아마존 브랜드 가치 32% 늘어 세계 1위...삼성은 40위
2020/06/30 17:11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미국 아마존이 2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브랜드 자리를 지켰다. 상위 100위권에 든 유일한 한국 브랜드인 삼성은 40위로 두 계단 내려갔다.영국 시장분석기관 칸타르가 집계한 2019년 브랜드...
기사바로가기
아마존 브랜드 가치 32% 늘어 세계 1위...삼성은 40위
2020/06/30 17:11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미국 아마존이 2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브랜드 자리를 지켰다. 상위 100위권에 든 유일한 한국 브랜드인 삼성은 40위로 두 계단 내려갔다.영국 시장분석기관 칸타가 집계한 2019년 브랜드 ...
기사바로가기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