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GAM] FT "현대차, 글로벌 반도체 부족 탓에 4월부터 생산 차질"
2021/03/24 11:57 뉴스핌

[편집자] 이 기사는 3월 24일 오전 11시54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글로벌 반도체 부족 현상으로 현대차(005380)가 4월부터 생산 차질을 겪게 됐다고 23일(현지시각) 파이낸셜타임스(FT)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해당 소식통은 현대차와 기아차가 이미 소나타와 같은 비인기 모델 생산을 축소하고 일부 생산 시설에서는 주말 근무 인력도 축소했다고 전했다.

FT는 글로벌 반도체 부족 현상으로 이미 폭스바겐과 제너럴모터스, 혼다 등이 감산에 나섰다면서, 올 하반기에도 부족 상황이 개선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현대 대변인은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현대가 반도체 공급 부족에 대한 업계 우려를 인지하고 있으며,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공급 여건에 따라 생산을 조절하기 위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로이터는 현대가 다른 글로벌 경쟁업체들과는 달리 반도체 재고를 유지하고 있어 공급 부족에 따른 큰 충격은 피할 수 있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관련 보도가 나온 뒤 한국시간 기준 24일 오전 현대차 주가는 2% 가까이 하락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2020.09.23 peoplekim@newspim.com

 

kwonjiun@newspim.com

현대차, 첫 온라인 주총...장재훈 사내이사 선임 등 원안대로 의결
현대해상, 소비자보호 실천 다짐 선서
현대차, 싱가포르 1위 통신사 '싱텔'과 MOU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