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强달러 타고 수익률 급등 '달러ETF'…"당분간 약세 요인 없어"
2022/05/02 16:00 한국경제
미국 금리 인상 영향으로 달러 강세가 이어지면서 투자자들이 달러에 투자하는
달러지수상장펀드(ETF)들의 수익률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은 물론 글로
벌 증시가 혼조세를 보이는 가운데 투자자들이 안전자산인 달러로 몰려갔다는
분석이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미국달러선물지수를 추종하는 ‘KODEX 미국달러
선물’과 ‘KOSEF 미국달러선물’의 3개월 수익률은 각각 4.02
%, 4.03%로 집계됐다. 두 펀드들은 지난달 28일 나란히 52주 신고가를 갱신했다
. 지수를 2배로 추종하는 상품들은 수익률이 더 높았다. TIGER미국달러선물레버
리지는 3개월 수익률이 7.55%, KODEX미국달러선물레버리지, KOSEF미국달러선물
레버리지는 각각 7.72%, 7.76%를 기록했다.

강달러가 지속되면서 이들 ETF의 수익률 역시 꾸준한 상승세를 그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미국발 금리인상으로 원-달러 환율은 지난달 1일 1220.0원에서 28일
1273.5원까지 치솟았다. 종가 기준으로 2020년 3월19일 이후 2년 1개월만에 가
장 높은 수준이다. 유로화, 엔화 등 주요국 통화 대비 미국 달러의 상대적 강세
를 의미하는 달러인덱스도 같은 기간 98.5에서 103.6까지 올랐다.

반면 달러 하락세에 베팅하는 개인 투자자들도 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이 이례
적으로 오른 만큼 곧 고점을 찍고 다시 내려올 것이라는 예상이다. 달러선물지
수를 역으로 2배 추종하는 ‘KODEX 미국달러선물인버스 2X’의 지난
달(4월1~29일) 투자자별 순매수 금액을 살펴보면 개인이 183억원을 순매수한 것
으로 나타났다. 3월 순매수 금액(50억원)과 비교하면 3배 넘게 늘어났다. 반면
기관은 지난달 191억원을 순매도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달러 강세가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로 안전자산인 달러 수요가 이어지고 있고 미국 연방준비
제도(Fed)도 기준금리 인상을 예고한 상황이지만, 일본과 중국, 유럽연합(EU)
등 주요국들은 금리 인상을 하지 않고 있어서다.

이다은 대신증권 연구원은 “안전자산인 달러에 대한 수요가 몰리지만 달
러가 약세로 전환할 요인이 사실상 없다”며 “원화 약세 요인이 강
하기 때문에 원-달러 환율이 1300원선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