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셀리버리, 코로나19 면역치료제 "iCP-NI" 美 FDA와 임상사전논의 개시
2021/11/18 11:29 뉴스핌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셀리버리(268600)는 코로나19 치료제 'iCP-NI'의 임상시험을 위해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임상사전논의(pre-IND meeting)를 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시시각각 바뀌는 현지 상황 때문에 FDA 정책도 임상프로토콜(Clinical Protocol)까지 더해 완벽한 임상계획 패키지가 아니면 아예 사전논의 신청을 수령하지 않는 것으로 바뀌었다"며 "셀리버리는 임상시놉시스에 더해 임상프로토콜까지 갖춘 완벽한 임상패키지를 준비해 FDA와의 사전논의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 "(FDA 정책 변화로 인해) 약 2개월 임상프로토콜 준비기간이 추가 소요됐지만, 임상사전논의를 통해 신속한 의견 교환을 거쳐 임상시험계획 신청(IND Filing) 및 임상시험계획 승인(IND Approval)을 빠르게 받아 조기에 임상시험에 진입, 임상1상 완료와 임상 2상 신청을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면역치료제 'iCP-NI'의 3차원 분자구조도. iCP-NI(붉은색)가 표적단백질인 임포틴-알파(연두색)에 특이적으로 결합해 강력한 염증성 싸이토카인의 발현을 억제한다. [자료=셀리버리]

셀리버리에서 임상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iCP-NI는 주사제형 감염병 치료제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감염으로 인해 촉발되는 극심한 염증 증상에 따른 영구적 폐 손상 및 사망을 막기 위한 중증 및 위중증 환자 치료를 목표로 지난해 2월부터 개발이 시작됐다.

iCP-NI는 영장류 대상 치료효능평가를 필두로 많은 코로나19 치료효능 결과를 발표한 바, 미국 코방스에서 진행한 소동물(랫트, 500마리) 및 대동물(영장류, 50마리) 대상 독성평가를 통해 약리농도의 무독성을 검증했다.

회사 관계자는 "유럽에서는 임상신청이 이미 완료됐고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라며 "가까운 시일 내 코로나19 감염병이 가장 심각한 미국과 유럽에서 활발한 임상시험이 진행될 전망"이라고 했다.

hoa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