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뷰노, 심전도 분석 소프트웨어 식약처 혁신의료기기 지정
2021/10/25 15:17 뉴스핌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뷰노(338220)는 인공지능 기반 심전도 분석 소프트웨어인 'VUNO Med?-DeepECG™'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됐다고 25일 밝혔다. 

VUNO Med?-DeepECG™는 딥러닝을 기반으로 심전도(ECG) 데이터를 분석해 심부전증 및 심근경색증, 부정맥을 검출하는 소프트웨어형 의료기기다. 식약처로부터 기술의 혁신성과 임상적 개선 가능성, 공익성 및 산업적 가치를 인정받음에 따라 제16호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됐다.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뷰노메드 체스트 엑스레이™ 스크린샷[사진=뷰노] 2021.09.01 lovus23@newspim.com

심전도 검사는 심장의 전기적 활동을 파형으로 기록하는 검사다. 검사 시간이 짧고 비용이 저렴해 접근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지만 미국 질병 예방 특별위원회(USPSTF) 등에서 심장질환 선별 효과에 대한 한계가 지적돼 왔다. 

하지만 VUNO Med?-DeepECG™는 심부전증, 심근경색증 등 주요 심장질환자의 심전도 데이터를 학습해 육안으로는 알 수 없었던 심전도 데이터의 미세한 차이를 감별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기존에 심전도 검사에서는 확인할 수 없었던 심부전증에 대한 정보를 추가 제공하고 심전도 파형상의 변화가 뚜렷하지 않은 심근경색증을 심전도 데이터에서 탐지하는 등 3대 주요 심장질환을 분석탐지할 수 있다.

이예하 뷰노 이사회의장은 "VUNO Med?-DeepECG™는 뷰노의 장기간 심전도 데이터 분석 연구를 통해 개발된 심전도 기반 3대 심장질환 탐지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로서, 이번 혁신의료기기 지정으로 가치를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뷰노는 다양한 심장질환에 대한 단서로써 잠재적인 가능성이 높은 심전도 데이터를 포괄하는, 다양한 생체신호 분야 사업을 통해 의료인공지능의 가치를 더 많은 사람에게 전하겠다"고 말했다.

lovus23@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