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제약 상반기 결산]① 매출 1위 유한양행...일동제약 TOP10 신규 진입
2022/08/23 13:57 뉴스핌

[편집자] 코로나19 환경 속에서 제약바이오 산업은 꾸준히 외형적 성장을 하고 있습니다. 뉴스핌은 광동제약, 녹십자(006280), 대웅제약, 동국제약, 보령(003850), 유한양행(000100), 일동제약, 제일약품, 종근당, 한미약품(가나다순)의 상반기 성적표를 정리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유한양행이 전통 제약사 가운데 올해 상반기 부동의 매출 1위를 차지했다. 유한양행은 전 사업이 고르게 성장하면서 전년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매출 선두를 굳건히 했다.

일동제약은 전년 상반기와 비교해 새롭게 매출 상위 10위권에 진입했다. 일동제약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17% 늘어났다.

회사 측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넥시움'과 래피젠 코로나19 항원검사키트 '바이오크레딧 코비드-19 Ag'와 같은 신규 유통 품목이 늘어나면서 외형이 성장했다고 보고 있다.

23일 뉴스핌이 전통 제약사 10개 반기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유한양행이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 8939억원으로 매출 규모로 선두다. 지난해 상반기에도 유한양행은 매출 8124억원으로 1위를 달렸다.

펫사업 등 신규 사업의 마케팅 비용이 증가하면서 유한양행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230억원으로 집계됐다. 

유한양행은 주요 사업이 고르게 성장하면서 매출이 성장했다고 분석했다. 2분기로만 따졌을 때, 당뇨병 치료제 '자디앙'과 고혈압 치료제 '트윈스타'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44.5%와 20.3% 증가했다. 또 코로나19 영향으로 호흡기 치료제 '코푸시럽' 제품군이 전년 동기 대비 154.2% 늘었다. 일반의약품 중에서는 소염진통제 '안티푸라민'이 전년 동기 대비 26.5% 성장했으며 유산균 '엘레나'는 26.1%, 영양제 '마그비' 역시 45.9% 증가했다.

녹십자는 매출 8402억원, 영업이익은 549억원을 달성해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녹십자는 독감백신 사업과 자회사가 모두 성장하면서 매출이 올랐다. 회사 측은 3분기부터는 북반구 독감백신 매출이 인식되면서 하반기에도 백신 부문 매출 호조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3위를 차지한 종근당은 매출 7074억원, 영업이익 520억원을 기록했다. 기존 제품이 고르게 성장한 데다 휴마시스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 건강기능식품 '모겐잘' 등 신제품 출시가 매출 상승에 도움이 됐다.

이후로는 ▲광동제약(매출 6741억원·영업이익 193억원) ▲한미약품(6382억원·724억원) ▲대웅제약(6204억원·531억원) ▲제일약품 (3747억원·57억원 적자) ▲보령(3611억원·308억원) ▲동국제약(3355억원·433억원) ▲일동제약(3221억원·317억원 적자) 순이었다.

특히 일동제약은 전년 상반기와 비교해 이번 상반기 매출 10위에 신규로 등극했다. 일동제약은 지난해 상반기 매출 2749억원으로 10위권에 들지 못 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17% 정도 매출이 늘어난 것이다.

올해부터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넥시움과 래피젠 코로나19 항원검사키트 등 신규 품목이 가세해 매출이 성장했다. 

다만 일동제약의 영업이익은 317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회사 측은 이익 감소에 대해 연구개발비 증가를 꼽았다. 일동제약은 당뇨병 치료제,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치료제 등 20여개의 신약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고 있다. 

이 밖에 JW중외제약은 매출 3213억원으로 11위에 올랐다.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 사업부문 모두 상반기에 10% 이상 성장했다. JW중외제약의 상반기 영업이익은 227억원이다. 또 동아에스티는 3196억원·영업이익 125억원으로 12위에 그쳤다. 

kmkim@newspim.com

유한양행, 대한약사회와 '국가유공자 건강지원' MOU
유한양행, '유한 코로나19 진단키트' 공급
유한양행, 반려동물 사료 브랜드 '윌로펫' 신규 TV광고 온에어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