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반환점 돈 3분기 어닝시즌...상장사 18%는 '어닝쇼크' 났다
2022/11/03 13:56 한국경제
3분기 기업들의 실적 발표가 중간 지점을 돌고 있다. 글로벌 경기침체로 실적 감소가 이어지는 가운데 실적 발표를 마친 상장사 18%는 증권사 전망치를 크게 밑도는 어닝쇼크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컨센서스(실적 전망치 평균)가 존재하는 상 장사 가운데 105개가 3분기 실적을 발표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실제 영 업이익이 증권사 전망치보다 20% 이상 밑도는 업체는 19개로 나타났다. 전체의 18.09%가 어닝쇼크가 난 셈이다.

전망치에 비해 가장 저조한 성적을 보인 업체는 한화시스템이었다. 기존 증권사 컨센서스인 영업이익 284억원에 비해 98.2% 줄어든 5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 주력 사업인 방산 분야에서 매출이 감소한데다 투자비용도 증가한 게 원인이 다. 기아도 전망치 대비 60.7% 줄어든 7682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리는데 그쳤다 . 세타2 엔진의 결함 관련 비용이 반영된 여파다. 이어 NH투자증권(-59.4%), 세 아베스틸지주(-52.3%), 고려아연(-45.8%), 현대차(-45.5%) 등도 전망치 대비 저 조한 영업이익을 거뒀다.

영업이익 합산액도 전망치에 미치지 못했다. 105개 기업들이 3분기 영업이익 합 산액은 35조9218억원으로 영업이익 전망치 합산액인 40조7401억원에 비해 11.8 % 줄어들었다. 지난해 3분기(45조8192억원)와 비교하면 21.6% 감소했다. 경기침 체를 반영해 증권사들이 일찌감치 실적 눈높이를 낮췄음에도 불구하고 기대보다 더 낮은 성적을 거둔 것이다.



전망치를 20% 이상 뛰어넘은 ‘어닝서프라이즈’ 종목은 14개였다. 하반기 증시 주도주 역할을 해온 배터리, 태양광, 상사, 조선 업체들이 이름을 올렸다. 한국조선해양은 3분기 전망치를 133% 초과한 1888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조선업 슈퍼사이클로 수주 실적이 본격 반영된 덕분 이다. SK가스(70.7%), 삼성물산(67.7%), 대우건설(43.8%), 포스코케미칼(42.6% ), 삼성바이오로직스(36.6%), LG에너지솔루션(33.9%), 한화솔루션(27.4%) 등도 증권가 예상을 넘어선 호실적을 올렸다.

전문가들은 3분기 실적 시즌이 지나면서 차기 주도주를 미리 점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익 하향 속도가 빨라지는 구간에서 살아남은 업종은 추세 반전 구 간에서도 주도주로 살아남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최유준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현재는 2차전지가 승자로 거듭났고 반도 체도 다시 주도권 경쟁에 나서고 있다”며 “성장주는 내년 이익 회 복 강도에 따라서는 성장주 프리미엄을 회복할 수도 있다”고 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