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DGB·NH농협생명 RBC비율 급락...당국 권고치 "밑으로"
2022/10/31 14:21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은혜 기자=금리인상에 채권평가금액이 크게 줄면서 금융지주계열 생명보험사들의 재무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비율(RBC)이 대부분 하락했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선 신종자본증권이나 후순위채권 등을 발행해 자금을 조달해야 하지만, 강원도 레고랜드의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채무불이행(디폴트) 사태로 채권시장이 얼어붙어 리스크가 커진 만큼 4분기는 증자없이 버텨보겠다는 분위기가 우세하다.

3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주 실적을 발표한 DGB생명의 3분기 말 RBC는 113.1%로 전년 동기 대비 91%포인트(p), NH농협생명은 107.28%로 115.38%p, 푸르덴셜생명은 250.2%로 105.5%p, 신한라이프는 266.7%로 31.65%p 각각 줄었다. 하나생명의 RBC는 194.3%로 31.7%p 늘어 지주계열 생보사 중 유일하게 성장세를 보였다.

RBC는 보험사의 가용자본을 요구자본으로 나눈 값으로 보험사의 보험금 지급능력을 가늠하는 지표다. 금융당국은 보험사에 RBC를 150% 이상을 유지하도록 권고하고 있으며, 보험업법은 100% 이상을 유지하도록 규정했다. 금융당국은 RBC가 보험업법이 정한 기준보다 낮으면 보험사에 경영개선, 권고, 요구, 명령 등의 조치를 내린다.

[사진=푸르덴셜생명]

보험사들의 운영자산에는 채권 비중이 높은데, 최근 금리인상으로 채권값이 떨어지면서 가용자본이 줄어 RBC가 하락한 것으로 파악된다. 현행 RBC 제도에서는 자산은 시가, 부채는 원가로 평가하기 때문에 금리가 오르면 부채에 대한 평가는 그대로인 반면 채권평가액이 줄어 RBC가 감소한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6월 급격한 금리 상승으로 RBC 비율 유지에 비상이 걸린 보험사들의 부담을 덜기 위해 가용자본을 책임준비금 적정성평가(LAT) 잉여액의 40%까지 허용하기로 인정한 바 있다. 이로 인해 올해 상반기까지만 해도 보험사들의 RBC는 일부 개선됐으나 금리인상의 부정적 영향이 워낙 큰 탓에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특히 매도가능채권의 비중이 높은 보험사의 타격이 컸다. 채권은 만기보유채권과 매도가능채권으로 분류되는데, 만기보유의 경우 시가를 반영하지 않지만 매도가능은 시가를 반영한다. 생보업계에서 매도가능채권의 비중이 높은 보험사는 DGB생명과 NH농협생명이다. DGB생명은 지난 2020년 채권 계정을 모두 매도가능채권으로 분류했고, NH농협생명도 같은 해 32조원 규모의 만기보유채권을 매도가능채권으로 전환했다. 이로 인해 DGB생명과 NH농협생명의 올해 3분기 말 RBC는 금융당국의 권고 수준에 못 미칠 뿐만 아니라 보험업법이 정한 규정의 '마지노선'에 근접하게 됐다.

신한라이프의 경우 피인수기업인 오렌지라이프의 재무건전성이 우수한 덕분에 당국의 권고를 한참 웃도는 RBC 성적을 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금리 인상에 따른 부정적인 영향을 피해가지 못해 전년과 비교했을 땐 소폭 하락했다. 하나생명의 경우 지난해 금융당국의 권고를 겨우 웃도는 160%대의 RBC를 받아낸 뒤 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해 소폭 개선됐다.

생보사들이 악화된 RBC 비율을 개선하기 위해선 증자를 실시해야 하지만, 강원도 레고랜드 ABCP 디폴트 사태로 채권시장의 유동성이 경색돼 이를 결정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 때문에 생보업계 내부에서는 적극적으로 증자에 나서기보다 내년에 신 지급여력비율(K-ICS·킥스)이 도입될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분위기가 만연하다. 한 생보사 관계자는 "어렵지만 채권시장이 어려운 만큼 4분기는 증자없이 버텨보겠다"며 "킥스는 부채도 시가로 평가하기 때문에 더 나은 재무건전성 지표를 받아들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chesed71@newspim.com

생보사마저 4분기 '채권 발행' 중단 검토...RBC 건전성 우려도 '버티기'
올 2분기 보험사 RBC 218%…전분기比 9%p↑
"보험사, 금리 상승 기조로 RBC 관리하고 국채 비중 확대해야"
RBC 완화에도, 농협생명 신종자본 또 2500억 발행
KB손해보험, 지속가능채권 2860억 발행...RBC 12%p 상승
금융당국, 보험사 RBC 규제 완화...잉여금 일부 자본 인정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