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곡물 대국 러시아, 밀·보리·옥수수 수출에 관세 부과
2021/01/27 14:58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세계 최대 곡물 수출국 중 하나인 러시아가 밀 수출 관세를 두 배로 인상하고, 보리와 옥수수에 수출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26일(현지시간)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미하일 미슈스틴 러 총리는 이러한 내용의 정부 법령에 서명했다. 

러시아 정부는 오는 3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밀 수출에 대해 톤(t)당 50유로(약 6만7000원)를 부과한다. 이는 기존 t당 25유로에서 두 배로 오르는 것이다. 

기존에 무관세였던 보리와 옥수수는 3월 15일부터 6월 30일까지 각각 t당 10유로, 25유로가 부과된다. 

또한, 밀 등 곡물 수출 물량은 1750만t으로 제한된다. 이를 초과하면 관세 50%를 추가로 물어야 한다. 초과 물량에 대한 관세는 t당 100유로 이상이다.

다만, 이번 관세는 러시아 중심의 유라시아경제연합(EAEU) 국가들에 대한 수출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EAEU 회원국들로는 러시아, 벨라루스, 카자흐스탄, 아르메니아, 키르기스스탄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결정은 자국 내 식료품 가격 인상을 안정화하기 위해 내려졌다. 

러시아 남서부 스타브로폴 지방의 밀밭. 2016.06.28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기지개 켠 원자재 상품시장...글로벌 투자자 '시선집중'
주말 러시아 전역 나발니 석방 시위 물결...3000명 이상 연행
치열한 백신 확보 전쟁...효능 논란 중·러 백신도 사자 대열
IMF총재 "세계경제 전망, 매우 높은 불확실성"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