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이복현, 보험사 CEO 첫 상견례…"보험사 자본적정성 상시 점검"
2022/06/30 10:22 뉴스핌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30일 "위기 시 재무적 충격을 흡수할 수 있는 보험회사의 자본력 확충이 중요하다"며 "금리 시나리오별 스트레스 테스트 실시 등 자본적정성에 대한 상시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원장은 이날 서울시 광화문 소재 생명보험교육문화센터 세미나실에서 열린 보험회사 CEO 간담회에서 "최근 팬데믹, 원자재 수급 불안, 미 연방준비제도의 자이언트 스텝 결정 등 사회경제의 굵직한 이슈들이 동시다발적으로 금융시장에 영향을 미치며,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그는 "최근의 RBC제도 개선에도 불구하고 금리 인상 속도가 유지될 경우 자본적정성 등급이 다시 하락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전사적 자본관리를 강화하고, 자본확충 시에는 유상증자 등을 통한 기본자본 확충을 우선 고려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 PF대출 관련 여신감리를 강화하는 한편, 대체투자 관련 자산 건전성 분류의 적정성 등에 대한 자체점검 강화를 주문했다, 글로벌 경기 침체 등으로 PF대출 및 해외 대체투자의 부실 가능성이 증가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 원장은 "보험회사는 해외채권 등 상당 규모를 외화자산으로 운용하면서 91% 가량을 외환 파생상품을 통해 헤지하고 있다"며 "환헤지 전략을 단기에서 장기로 전환해 외화 유동성 관리는 물론, 국내 외환시장의 안정을 위해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원장은 아울러 보험회사와 함께 미래 경영환경 변화에 대해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반년 앞으로 다가온 IFRS17 및 K-ICS 도입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신제도 이행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을 경우 보험산업에 대한 신뢰가 저하될 수 있으므로, 전과정에 걸쳐 철저한 준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금감원도 '신(新)제도 정착 실무협의체' 등을 통해 새로운 제도가 안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그는 또 "디지털 전환 및 빅테크의 보험시장 진출 가속화에 맞춰 공정한 경쟁 환경을 위한 규제 혁신을 준비해교보생명가겠다"며 "보험산업이 국민의 건강한 삶을 케어한다는 새로운 패러다임이 온전히 자리 잡도록 헬스케어요양서비스 확대를 위한 업계의견을 적극 수렴해 규제 개선사항을 금융위와 협의하고, 보험회사가 국민의 공감대를 토대로 다양한 사회 공익적인 영역에서 그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부수업무 신고수리도 폭넓고 유연하게 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 원장은 마지막으로 "보험산업은 신뢰가 중요한 만큼 소비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고 취약계층 지원에도 관심을 가져달라"며 "특히 최근 실손의료보험 관련해 소비자의 불만이 급증하고 있으므로 의료자문 풀(Pool)에 대한 공정성 확보 등 소비자 보호를 위한 당면 현안도 살펴볼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물가상승 등으로 경제적 취약계층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으므로, 채무상환능력 등을 고려하여 대출금리가 합리적으로 산출되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으며, 보험권에도 도입된 금리인하요구권이 보다 활성화내실화될 수 있도록 소비자 안내를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금감원도 금리인하요구권 수용현황을 공시하는 등 동 제도가 활성화되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삼성생명(032830)한화생명(088350) 등 생명보험사 10곳, 삼성화재(000810)현대해상(001450) 등 손해보험사 10곳의 대표들이 참석했다

byh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