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눈물 쏟은 정용진, 야구 사랑은 "찐"이었다..."돔구장"도 속도
2022/11/09 15:59 뉴스핌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지난 8일 '2022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이 열린 인천 SSG 랜더스필드. SSG랜더스의 한국시리즈 우승이 확정된 순간 그라운드로 내려와 선수들과 얼싸안고 기쁨을 만끽하던 구단주 정용진 신세계(004170)그룹 부회장의 눈시울도 붉어졌다. 야구단을 인수한 지 2년 만에 한국시리즈 타이틀을 따내며 그의 투자가 틀리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순간이었다.

정용진 부회장은 이날 마이크를 잡고 "여러분 덕분에 이 자리에 섰다. 우리는 올 시즌 정규리그 개인 타이틀을 한 개도 차지하지 못했지만, 홈 관중 1위를 차지했다"며 관중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선수들의 헹가래를 받는 사진을 올리며 "내년에도 이거 받고 싶음. 중독됐음"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8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KBO리그 한국시리즈 6차전 경기에서 우승을 차지한 SSG 정용진 구단주를 비롯한 선수단이 우승컵을 들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신세계]

◆잘나가는 랜더스 덕분에 '신세계 유니버스'도 속도
신세계는 야구단 인수 당시 야구팬들이 단순히 야구를 보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각종 이벤트와 마케팅을 연계해 야구팬을 잠재적인 '신세계 유니버스'의 고객으로 끌어들이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야구장을 일종의 '라이프스타일 센터'로 바꿔 신세계그룹의 콘텐츠들을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도록 바꿔나갔다. 추신수, 김광현 등 국가대표급 스타들의 귀환과 좋은 성적 덕분에 야구에 크게 관심이 없던 팬들이 유입되며 힘을 보탰다. 

실제로 SSG랜더스가 좋은 성적을 유지하며 계열사간 시너지 효과가 발휘되기 시작했다. 이마트(139480)는 지난 4월 SSG랜더스필드에 SSG랜더스 굿즈샵을 오픈했다. 야구장뿐만 아니라 이마트 전국 점포로 판매처를 확대하면서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야구장 취식이 가능해지고 많은 관중이 경기장을 찾으면서 F&B(Food&Beverage) 매출도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올해 SSG랜더스필드 F&B 월평균 매출은 코로나 이전이던 2019년 대비 67%, 2018년 대비 약 2배 증가했다.

그룹사와의 협업도 더욱 활발해지고 있다. 4월 2일부터 8일까지 진행했던 랜더스데이 기간동안 SSG닷컴 매출은 전주 대비 30% 증가했다. 또한 쓱라이브에서 진행한 야구단 굿즈 라이브방송에서 판매한 22시즌 유니폼은 전량 완판되기도 했다. 지난 5월 3일부터 5일까지는 월트디즈니컴퍼니와 손잡고 선보인 '스타워즈데이'에서 판매한 스타워즈 디자인이 반영된 한정판 유니폼은 약 5분 만에 준비 물량이 완판되기도 했다.

노브랜드버거 SSG랜더스필드점 [사진=신세계푸드(031440)]

신세계푸드가 운영하는 노브랜드 버거는 SSG랜더스와 협업 효과를 가장 크게 누리고 있다. 노브랜드 버거는 SSG랜더스 창단 후 SSG랜더스필드 내 전광판 및 TV, 모바일 중계를 통해 광고를 지속적으로 노출하고 있다. 또 SSG랜더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메뉴 및 브랜드를 홍보하며 브랜드 인지도 상승을 위해 꾸준히 활동하고 있다.

노브랜드 버거 SSG랜더스필드점은 홈 경기가 열리는 날이면 전국 매장 중 일 판매량 1위에 오르고 있다. 지난해 5월 오픈한 노브랜드 버거 100호점 SSG랜더스필드점은 해당 매장에서만 맛볼 수 있는 야구장 전용팩을 출시하는 등 야구장 맞춤형 매장으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SSG랜더스 홈경기가 열리는 날이면 관중의 약 15%가 찾는 인기 매장으로 자리잡았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정용진 부회장은 랜더스 경기 대부분을 챙겨볼 뿐만 아니라 타 구단 경기 하이라이트까지 챙겨볼 정도로 야구에 대한 애정이 깊다"며 "정 부회장의 야구 사랑은 신세계그룹의 사업과 랜더스의 야구를 연결하는 걸 넘어 대한민국 야구판 전체를 키우고자 하는 노력으로 팬들에게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왼쪽)과 유정복 인천시장이 24일 만나 돔구장, 스타필드 청라, 역사 신설 관련 포괄적 협력에 대한 합의를 진행했다. [사진=신세계]

◆관심은 청라 돔구장으로...연내 실시설계 마무리
정 부회장의 향후 과제는 인천 청라에 짓기로 한 돔구장 건설이다. 신세계가 추진 중인 돔구장은 2만석 규모로 야구경기 관람 뿐만 아니라 케이팝 공연 등 각종 문화·예술 공연을 접할 수 있는 문화공간 역할도 겸하는 최첨단 멀티스타디움이다.

프로야구가 144경기 중 홈구장에서는 72경기만 진행되는 점을 감안, 야구가 열리지 않는 293일에도 인천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복합 문화 관람관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프로야구경기에 지장이 없는 선에서 k-팝 공연, 해외 유명 아티스트 공연, e스포츠 국제 대회 및 각종 전시장 등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신세계는 최첨단 돔구장과 함께 국내 최고 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를 운영하고 있는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쇼핑·문화·레저·엔터까지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지하 3층 지상 6층 규모의 체류형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청라도 신속하게 개발할 계획이다.

정 부회장은 지난 8월 유정복 인천시장을 만나 신규 역사 신설 등 돔구장 건설에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신설 역사는 올해 안에 '실시 설계'가 이뤄지고 내년에 공사를 착공할 예정이다. 신설이 확정된 기존 역들과 함께 2027년에 완공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정 부회장은 당시 "청라 돔구장의 조속한 추진으로 인천이 다른 지자체보다 앞서 돔구장 시대를 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인천이 국제도시로 발전하는데 역할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재계노트] 신동빈·정용진…"회장님은 지금 야구장에"
"이마트·지마켓 결제 하나로"...정용진의 '신세계 유니버스' 큰 그림
푸빌라·벨리곰에 제이릴라까지...정용진의 이마트도 NFT 만든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상반기 보수 17.3억 수령...상여 7.7억
신세계 광주 복합쇼핑몰, '정용진·정유경' 따로 또는 같이?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