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현대건설기계, 1분기 영업이익 467억...전년비 38% 감소
2022/04/28 11:40 뉴스핌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현대제뉴인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267270)가 올해 1분기 매출 9324억원, 영업이익 467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3.4% 증가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원자재 및 물류 비용 상승과 코로나19로 인한 중국 시장 위축 등의 영향으로 38% 감소했다.

[그래프= 현대건설기계]

북미 및 신흥시장의 성장세가 1분기 매출 신장을 견인했다. 북미시장은 부동산 경기 호조 및 인프라 투자 확대에 따른 건설기계 수요 증가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51% 늘어난 1373억원을 기록했다.

신흥시장 역시 지난해부터 이어진 실적 호조세가 지속되며 전년 동기 대비 45% 늘어난 4824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중국시장에서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경기 위축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절반 이하의 매출을 기록했다.

하지만 전체적인 매출은 오히려 전년 동기 대비 상승해 현대건설기계가 지난해 3분기부터 집중해 온 '판매 포트폴리오 다변화 전략'이 결실을 거뒀다는 설명이다.

현대건설기계는 시장 다변화 전략을 통해 지난해 1분기 전체 매출의 33%에 이르던 중국시장 비중을 이번 분기 12%까지 축소했다.

대신 생산공장이 위치한 인도, 브라질 등을 중심으로 한 신흥시장에서 현지 특성에 맞는 제품 라인업 구축과 마케팅으로 판매량을 늘려가고 있다.

또 대규모 인프라 투자가 실시되는 북미지역의 마케팅 강화를 통한 매출 확대로 중국시장 매출 감소분을 넘어서는 실적을 올렸다.

포트폴리오 다변화로 매출 성장세에 있는 지역의 시장 전망도 밝은 편이다. 중남미, 아시아 등 신흥시장은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인한 대형 건설장비의 수요가 지속 증가하고 있으며 미국과 유럽 등 선진시장은 부동산 경기 호조세와 정부차원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 집행이 예고돼 있다.

또한 이번 분기 위축됐던 중국 역시 코로나19가 안정세에 접어들면 올해 하반기부터 인프라 투자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코로나19와 러시아-우크라이나 간 전쟁 사태로 인한 시장 불확실성에도 전년 동기 매출이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원자재 및 물류비용 상승에 대비 인도·브라질 등 세계 곳곳에 위치한 생산기지에서 제작된 장비들의 수출 규모를 늘려 수익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origin@newspim.com

현대건설기계·현대두산인프라코어,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