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권오갑 현대重 회장 "지나친 위축은 금물…CEO가 위기극복 첨병 돼야"
2022/07/20 17:03 뉴스핌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이 석 달 만에 사장단 회의를 다시 열고, 급격하게 악화되고 있는 글로벌 경영환경 속 활로 모색에 나섰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0일 권오갑 회장 주재로 조선해양·에너지·건설기계·일렉트릭 등 그룹 주요 계열사의 사장단 전체 회의를 소집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변화하는 경영환경의 위기를 경고하며 각 사별 대응책 마련을 주문한지 석 달 만이다.

이날 회의에는 HD현대(267250) 권오갑 회장과 정기선 사장, 한국조선해양 가삼현 부회장, 현대중공업 한영석 부회장과 이상균 사장, 현대미포조선(010620) 신현대 사장, 현대삼호중공업 김형관 부사장, 현대오일뱅크 강달호 부회장과 주영민 사장, 현대제뉴인 손동연 부회장과 조영철 사장, 현대두산인프라코어(042670) 오승현 부사장, 현대건설기계(267270) 최철곤 부사장, 현대일렉트릭(267260) 조석 사장 등 10개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회의에서는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국내·외 경영상황에 대해 총체적인 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불확실성으로 가득한 현재의 경영환경을 타개하기 위한 그룹사 전체의 역량 결집을 논의했다.

또한, 회의에 참석한 계열사 사장단은 전 세계적인 인플레이션 현상과 금리인상 움직임,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장기화, 본격화된 코로나 재확산 등이 각 사업에 미치게 될 리스크와 이에 대비한 시나리오별 대응전략들을 공유했다.

앞서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4월 권 회장 주재로 사장단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당시 권 회장은 각 사별로 워스트 시나리오에 대비한 선제적인 대응책 마련을 주문했다.

이외에도 이번 회의에서는 올 11월 입주 예정인 경기도 판교의 그룹 R&D센터 운영 계획과 더불어 인재확보, 기술투자 등 그룹의 중장기 비전에 대한 논의도 함께 이뤄졌다.

권 회장은 "하나의 변수가 아닌 안팎의 악재가 겹치는 복합위기가 현실화 됐다"며 "각 사에서는 경영전략을 수시로 점검하고, 필요하다면 이를 전면 재검토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위기 속에서 도약하는 기업이야말로 진정한 실력을 갖춘 기업"이라며 "각 사의 CEO들은 눈앞의 퍼펙트 스톰(Perfect Storm)에 지나치게 위축되지 말고, 철저한 대응책을 기반으로 위기극복의 첨병이 돼 달라"고 주문했다.

hoan@newspim.com

권오갑 현대重그룹 회장 "차원 다른 위기 올 수도"
현대중공업, 2021년 임금협약 마무리...조인식 개최
고용부, 현대중공업 압수수색…중대재해법 위반 의혹
'공정위 조사방해' 현대중공업 임직원들, 첫 재판서 무죄 주장
현대중공업그룹, 교보생명과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공동 개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